어윤대 KB금융지주 회장은 바람 ‘잘 날 없는’ KB를 바람 ‘잔잔한’ KB로 만들었다. 어윤대 회장의 탁월한 리더십 덕분이겠지만, 그를 돕는 측근들의 역할도 절대 무시할 수 없다. 또한 어 회장이 그리는 청사진을 실행하고 뒷받침하는 이들도 역시 참모들이다. 선장인 어 회장을 도와 KB호를 이끄는 항해사들의 면면을 살펴본다.
핵심 브레인 & 참모

민 행장·임 지주사 사장 ‘좌우 투톱’

박동창·윤종규 부사장도 핵심 참모

어윤대(66) KB금융지주 회장의 최측근은 그가 회장으로 부임한 뒤 임명한 두 사람이다. KB금융 안팎에서는 이들을 좌우 투톱이라고 부른다. 좌가 민병덕(57) KB국민은행장이라면, 우는 임영록(56) KB금융지주 사장이다. 한 사람은 KB금융그룹에서 비중이 90%를 넘는  KB국민은행을 이끌고 있는가 하면 또 한 사람은 KB금융그룹의 미래 청사진을 어 회장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그려나가고 있다.

어 회장이 직접 선임한 민 행장은 사원부터 시작해 행장에 오르기까지 30년 넘게 KB국민은행에서 근무해 누구보다도 KB국민은행 조직을 꿰뚫고 있다. 동국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민 행장은 충무로지점장, 개인영업 부행장 등 대부분의 시간을 영업부서에서 일했다. 부서 특성상 부하직원들을 품어주기보다 닦달해야 하는데도 KB국민은행 내에서는 덕장으로 통한다. 그만의 노하우로 직원들을 아우르며, 소통했음을 알 수 있다. 외부에서 온 어 회장이 취임 후 단기간 내에 조직을 장악할 수 있었던 것도 민 행장의 역할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 행장은 어 회장을 도와 조직을 추스르는 한편 영업통 출신답게 KB국민은행의 영업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어 회장에게는 ‘산소’ 같은 존재다.

경기고와 서울대 국문학과를 졸업한 임영록 사장은 재정경제부 제2차관 출신이다. 행정고시 20회 출신인 임 사장은 옛 재정경제원(재정경제부)에서 자금시장과장, 은행제도과장, 경제협력국장, 금융정책국장 등을 지내는 등 엘리트 관료의 길을 걸어왔다. 오랜 기간 관료를 지냈음에도 모나지 않은 성품과 원만한 업무처리 능력이 돋보인다는 평가다. 외교통상부 다자통상국장으로 1년간 파견 나갔다가 재정경제부에 복귀할 때 탁월한 일처리 능력을 인정받아 대통령 훈장까지 받았다.

임 사장은 큰 그림을 그리는 어윤대 회장을 도와 세부적인 미래 청사진을 만들고 있다. KB 비전 찾기에 골몰하는 어 회장에게 있어 가장 큰 조력자이자 핵심 브레인이라고 할 수 있다. KB호의 선장이 어 회장이라면 임 사장은 1등 항해사인 셈이다.



투톱 외에 어 회장을 보필하는 인물로는 박동창(59) 부사장이 첫손에 꼽힌다. 박 부사장의 역할은 CSO(최고전략책임자) 겸 그룹 변화혁신TF팀장이다. 변화혁신TF팀은 지주회사 전체로 볼 때 가장 중요한 업무를 맡고 있어 어 회장이 그에게 거는 기대를 한눈에 알 수 있다. 박 부사장이 이끄는 TF팀은 단순한 TF팀이 아니다. 우선 인원부터 90여명에 달한다. KB국민은행에서 직원을 차출 받았다고는 하나, KB금융지주 전체 인원이 100여명임을 감안할 때 엄청나게 큰 조직이라 할 수 있다.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박 부사장은 예전부터 어 회장과 각별한 사이다. 어 회장의 경기고 7년 후배인 박 부사장이 1985년 고려대 경영대학원에 입학하면서 어 회장과 사제지간의 인연을 맺은 것. 2007년 하나금융그룹 글로벌전략부문 고문으로 일한 박 부사장은 2008년 한국글로벌금융연구소 소장을 맡으면서 국제금융 전문가라 할 수 있는 어 회장과 사이가 더 가까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은행 부행장을 끝으로 2004년 KB를 떠나 김앤장 법률사무소에 근무하다 6년여 만에 친정에 돌아온 윤종규(56) KB금융지주 부사장도 주목받는 인물 중 하나다. 광주상고와 성균관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윤 부사장은 CFO(최고재무책임자)로 최근 수익성이 악화된 KB금융그룹 전반의 재무상황을 개선시키는 역할을 맡고 있다.

과거 국민은행 내에서 ‘상고 출신 천재’로 평가받던 윤 부사장은 지난해 KB국민은행장 후보로 거론되며 은행 내 설문조사대상 12명에도 포함됐다. 그는 최종 3명에는 포함되지 못했지만 예상 외의 높은 지지를 받았고, 어 회장은 윤 전 부행장에 대한 은행 내 신망과 능력을 높이 사 지주사의 CFO로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 회장의 대언론 창구역할을 하는 김왕기(56) 홍보담당 부사장도 두터운 신망을 받고 있다. 고려대 신방과를 졸업한 김 부사장은 코리아헤럴드, 중앙일보 등에서 기자생활을 했고 중앙일보에서 산업부장, 논설위원으로 재직했다.

그는 또 옛 재정경제부 세제발전심의위원, 정보통신부 통신정책심의위원, 중소기업정책자문위원, 국무총리실 대변인 겸 공보실장 등을 지냈다.

지주회사 임원은 아니지만 최기의(55) KB국민카드 사장도 어윤대 회장의 신임이 두텁다. 어 회장이 비은행 부문의 점유율을 크게 높일 생각이어서 최 사장에게 거는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특히 어 회장은 KB국민카드가 KB 내에서 ‘메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미꾸라지를 운반할 때 메기를 한 마리 넣어두면 잡아먹히지 않기 위해 미꾸라지들이 긴장해 폐사율이 낮아진다고 한다.

동아대 정외과를 졸업하고, 경희대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를 받은 최 사장은 KB국민은행 복권사업부장, 개인영업본부장을 거쳐 2008년 여신그룹 부행장에 올랐다. 지난해 8월부터 카드사설립기획단 단장을 맡았고, 지난 3월2일 신설법인으로 출범한 KB국민카드의 초대 사장으로 선임됐다.

조완제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