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은 행정 구역상으로 명동1·2가, 충무로1·2가를 중심으로 남산동1·2·3가, 장교동, 무교동, 다동, 태평로1가, 을지로1·2가, 남대문로1·2가 등의 일부를 아우르는 지역을 말한다. 모두 23개의 법정동이 명동주민센터 관할 구역 안에 전부 또는 일부 포함돼 있다. 하지만 흔히 명동 하면 남대문로, 을지로, 삼일로, 퇴계로 등 4개 도로에 둘러싸인 상업지역으로 통한다. 명동은 면적은 보잘것없지만 서울은 물론 대한민국 전체에서 가장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중심가 중의 중심가다. 그러다 보니 이 좁은 지역에 터전을 잡은 사업체만 대략 3500여개에 달한다는 추산이다.

황금알을 낳는 명동

세계 최고 번화가 ‘베스트 11’ 반열

국내 최고 땅값·임대료 자랑…하루 매출 억대 올리는 곳도

명동은 땅값이 비싸기로 유명하다. 한국에서 가장 비싼 땅들이 명동에 대거 몰려 있다. 상위 톱10 금싸라기 땅은 모두 명동 상권이 싹쓸이하고 있다. 

국토해양부가 지난 5월 공개한 ‘2010년 개별공시지가’에 따르면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은 서울 중구 충무로1가 24-2번지(169.3㎡)로 나타났다. 이곳 땅값은 1㎡당 무려 6230만원이었다. 평(3.3㎡)을 기준으로 하면 1평에 2억원이 넘는다. 2005년부터 6년 연속 전국 최고 개별공시지가를 기록하고 있다. 현재 이곳에는 화장품 브랜드 네이처리퍼블릭 매장이 들어서 있다. 이전에는 커피전문점 파스쿠찌가 입점해 있었다.

충무로1가 24-2번지 다음으로는 충무로2가 660-19번지(뉴발란스), 충무로2가 66-13번지(로이드), 충무로1가 23-7번지(에블린), 명동2가 31-7번지(에뛰드하우스) 등이 뒤를 이었다. 전국 개별공시지가 1위부터 9위까지는 모두 1㎡당 땅값이 6000만원을 넘었다. 10위에 오른 명동2가 52-1번지(던킨도너츠)는 5980만원이었다.

한 가지 눈여겨볼 것은 상위 톱10 땅에 들어선 매장 중에 화장품 판매점이 3개나 된다는 점이다. 최근 명동에서 가장 장사가 잘되는 ‘핫 아이템’이 바로 화장품이라는 사실을 입증하는 대목이다.

명동 땅값은 공시지가만으로도 엄청난 수준이지만 실제 매매가는 훨씬 더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명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명동 상가 매매가는 최소 평당 7000만원에서 최대 6~7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안다. 일단 대로변이라면 평당 1억5000만~3억원 정도는 되는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임대료 역시 매우 높게 형성돼 있다. 물론 점포 위치에 따라 편차는 있다. 그 중에서도 명동 입구 눈스퀘어에서 명동성당 방향으로 뻗은 명동길과 지하철 명동역 옆 밀리오레에서 명동예술극장으로 내려가는 명동중앙길이 가장 목이 좋은 길이다.

명동중앙길에는 보증금이 무려 25억원에 달하는 점포도 있다고 한다. 아주 규모가 큰 점포도 아니다. 1층에 위치한 약 30평짜리 점포다. 그러다 보니 일반인들은 대부분 매매가로 착각할 수밖에 없다고 한다. 이런 점포는 다소 예외적인 경우로 치더라도 명동중앙길에서는 ‘1층 20평 점포’ 보증금이 대개 10억원을 넘는다는 게 부동산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명동 상권에서는 비교적 구석진 곳에 있는 점포라도 임대료 수준이 결코 만만치 않은 수준이다. 외환은행 본점 방향으로 난 먹자골목의 20~30평 점포의 경우 보증금 3억~4억원에 월세 1500만원 정도는 된다고 한다.

명동 상권은 세계적으로 봐도 임대료가 아주 비싼 축에 든다. 글로벌 종합부동산컨설팅업체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의 조사에 따르면, 명동은 2009년 기준으로 세계에서 11번째로 상가 임대료가 비싼 지역으로 나타났다.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는 매년 ‘세계의 주요 번화가(Main Streets Across The World)’라는 연차 보고서를 발표하는데, 전 세계 60개국 270여개 주요 상권을 조사 대상으로 삼는다. 지난해에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전체 조사 대상 지역의 절반 이상이 임대료 하락세를 보였지만, 명동은 오히려 전년 대비 6.0%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시아에서는 명동을 비롯해 4개 지역만이 지난해 임대료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명동 상권 임대료가 3년 만에 강남역 상권 임대료를 앞질러 국내 1위를 탈환한 대목이 눈길을 끈다. 명동이 전년 대비 6.0% 오르는 동안 강남역은 14.6%나 떨어졌다.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측은 “명동 지역은 가로정비 사업이 이뤄진 데다 명동예술극장, 신규 쇼핑몰 등이 잇달아 문을 열면서 상권이 더욱 활기를 띠고 있다”고 분석했다.

임대료가 비싸다면 그만큼 장사도 잘 된다는 뜻이다. 과연 명동에 점포를 열면 얼마나 돈을 벌어들일까? 물론 점포 규모나 위치, 판매 품목에 따라 천차만별일 수밖에 없다. 이동희 명동관광특구협의회 사무국장은 “하루 매출로 보면 적은 곳은 100만원대에서 많은 곳은 억대 이상 나오는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대형 매장의 매출 규모가 매우 큰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김윤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