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회사 실적 개선 효과 ‘톡톡’

대규모 투자로 신사업 발굴 매진

GS그룹의 지주회사인 (주)GS에게 2009년은 부활의 한 해였다. 2008년 부진했던 실적이 몇 배나 뛰어올랐다. 영업수익은 2008년 1392억원에서 5335억원으로 283%, 영업이익은 409억원 적자에서 4985억원 흑자로 돌아섰고 당기순이익은 156억원에서 4962억원으로 3071%나 급증했다. 

석유화학 부문 이익 급증

(주)GS의 실적 호전은 물론 GS칼텍스, GS리테일 등 주력 자회사들이 선전하면서 지분법평가익이 급증한 결과였다. 특히 GS칼텍스의 흑자 전환이 큰 기여를 했다. GS칼텍스는 2008년 2903억원 적자에서 지난해 6528억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정유 부문은 409억원의 적자를 내며 부진한 모습이었지만 석유화학 부문에서 7350억원의 대규모 흑자를 냈다.

GS칼텍스의 실적은 다분히 대외적인 변수에 의해 좌우되는 모습을 보였다. 정유 사업의 부진은 세계 경기 악화에 따른 정제 마진 하락에 따른 결과였다. 이는 GS칼텍스만이 겪은 고초가 아니다. 업계 전체의 어려움이었다. 대개 적자를 냈거나 흑자를 기록했다 해도 규모는 작았다.

정유 부문과 달리 석유화학 사업은 ‘호황’이었다. 중국 등이 경기 부양책을 실시하면서 석유화학 제품의 소비가 증가, 가격이 크게 올랐다. 이에 따라 2008년 대비 매출액이 거의 증가하지 않았으면서도 영업이익은 2818억원에서 7350억원으로 260%나 불어났다. 

또 다른 주력 계열사인 GS리테일도 경기 부진 속에서 선전했다. 매출액이 3조2189억원에서 3조6825억원으로 14.4%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072억원에서 1479억원으로 37% 불어났다. 편의점, 슈퍼마켓(SM), 마트, 백화점 등 거의 모든 사업 부문의 실적이 향상됐다.

GS그룹은 2010년의 최대 과제를 신성장 동력으로 정하고 이를 위한 구체적인 실행에 들어갔다. 먼저 2조3000억원의 대규모 투자가 예정돼 있다. 지속가능한 잠재역량을 강화하는 동시에 새로운 수종 사업을 일으키기 위해서다. 가장 큰 규모의 투자는 주력 계열사인 GS칼텍스에 집행된다. 제3중질유 분해탈황시설 건설, 유전 개발 사업 등 에너지 부문에 1조2000억원이 투입된다. 이 외에 GS리테일의 편의점, 슈퍼마켓 점포 확장 및 점포 리뉴얼과 GS샵의 브랜드 경쟁력 및 해외 사업 강화 등을 위한 유통 부문에 9000억원, GS건설의 개발사업 및 민자 SOC 출자에 2000억원 등을 투자하여 기존 주력사업의 경쟁력을 높여 나가기로 했다.

 신에너지·신소재 사업 박차

GS칼텍스가 미래의 먹을거리로 상정하고 역량 확보에 공을 들이는 부문은 연료전지, 박막전지, 탄소 소재 등 신에너지와 신소재다. 신에너지 부문의 연구 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해 2006년엔 ‘GS칼텍스 신에너지연구센터’를 건립했다. 가정용 연료전지, 전기이중층커패시터(EDLC)용 탄소 소재, 수소스테이션 등 신에너지 및 신소재와 관련된 연구를 통합 수행할 수 있다.

전기자동차와 스마트그리드 사업에도 나섰다. 지식경제부가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그리드 제주 실증단지 사업’ 중 전기자동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는 스마트 트랜스포테이션 분야의 주관사업자로 참여하고 있다. 2011년까지 제주도에 전기자동차 운용이 가능한 수준의 충전인프라를 구축, 검증한다는 계획이다.

GS리테일은 편의점 GS25와 GS수퍼마켓 사업을 강화해 더욱 내실을 다질 계획이다. 편의점 GS25는 800여 개의 신규 점포를 오픈하고, 베이커리형 편의점 등 뉴포맷 점포를 지속적으로 늘리며, 상품 차별화도 확대한다. GS수퍼마켓은 신규점 오픈과 함께 가맹 사업을 시작해 업계 1위를 확고히 다진다는 방침이다.

수제도넛 미스터도넛과 헬스&뷰티전문점 GS왓슨스 사업도 강화한다. 미스터도넛은 올해 60개 이상 신규 점포를 오픈해 현재 36개인 매장을 100개 이상으로 늘리고, GS왓슨스도 올해 14개를 추가로 오픈해 연말까지 40개 매장을 확보할 계획이다.

지난해 종합상사인 (주)쌍용을 인수해 설립한 GS글로벌은 2010년을 초우량 기업으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고 기존사업의 역량 강화를 통해 영업력을 확대함과 동시에 석유화학제품 트레이딩, 해외 자원 개발 사업 등 새로운 사업 기반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전개할 계획이다. GS칼텍스, GS건설 등 그룹사와 연계한 신재생에너지 사업 및 플랜트 사업 공동 참여 등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해 피나는 내실경영을 통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한 GS건설은 올해 경영 방침을 ‘내실경영과 기본의 실천’으로 정하고 지속성장의 토대를 갖추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2015년 ‘글로벌 톱 티어(Top Tier) 건설사’로 거듭나겠다는 ‘비전(Vision) 2015’를 달성하기 위해 구체적인 미래 성장 동력 마스터플랜을 세웠다. EPC(설계·구매·시공)를 기반으로 가스, 발전, 환경 등 기존 전략사업을 강화하는 동시에 녹색성장 사업을 비롯한 미래 사업 분야에 대한 상품군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저탄소 녹색성장 트렌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내부적으로 탄소 인벤토리 등과 같은 녹색 인프라를 구축하고,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와 같은 저탄소 교통망과 그린홈, 그린건축, 스마트 그리드 등 새로운 그린 비즈니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GS그룹은 올해 사상 최초로 매출 50조원을 돌파한다는 목표다.

변형주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