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49개사가 ‘파란 눈’ 대주주 가져

모건스탠리·피델리티 등 ‘글로벌 큰손’ 투자 많아

삼성그룹 계열 광고대행사 제일기획의 2009년 말 기준 외국인 대주주(지분율 5% 이상)가 모건스탠리·매슈스인터내셔널캐피털·피델리티펀드 등 3개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 대상 기업 중 외국인 대주주가 3개 이상인 곳은 제일기획이 유일했다.

외국인 대주주가 1개라도 있는 기업은 모두 49개사였다. 전체 조사 대상 기업의 약 4분의 1 정도 되는 셈이다. 그 중 외국인 대주주가 2개 이상인 기업은 제일기획·LG생활건강·더베이직하우스·쌍용자동차·하이트맥주·신세계·웅진코웨이·현대산업개발 등 8개사였다.

국내 기업들에 투자한 외국인 대주주는 펀드나 자산운용사 같은 글로벌 투자회사들이 대부분이다. 더러는 외국계 비(非)금융 기업이 직접 지분을 확보한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는 대개 업무제휴 등 사업상의 필요 때문에 투자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 가지 눈길을 끄는 것은 삼성전자·LG전자·현대자동차 등 토종 글로벌 기업을 비롯해 SK텔레콤·현대중공업·삼성물산·롯데쇼핑 등 업종 대표 기업 대다수가 외국인 대주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점이다. 이는 단일 외국인 투자자가 지분 5% 이상을 확보하기에는 해당 기업들의 시가총액이 워낙 높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통상적으로 외국인 투자자들은 주식 매매 빈도가 잦은 편이다. 주식시장 상황을 면밀히 관찰하면서 투자 수익률 극대화를 노리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외국인 투자자 중에는 특정 기업의 지분을 수년에 걸쳐 장기 보유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는 해당 기업의 ‘펀더멘털’을 높이 평가해 장기 투자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현대모비스에 투자한 미국 투자자문사 얼라이언스번스타인, 더베이직하우스의 지분 20%를 갖고 있는 아일랜드 투자회사 트라이엄프Ⅱ인베스트먼트(골드만삭스 계열) 등이 그런 사례다. 이들은 2006년부터 꾸준히 두 회사의 주요 주주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한편 이번 조사 대상 기업의 외국인 대주주에는 캐피털그룹, 모건스탠리, 피델리티, 템플턴 등 글로벌 투자시장을 주름잡는 ‘큰손’들이 다수 이름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그만큼 한국 주요 기업들의 투자 매력도가 높아졌다는 의미로 풀이할 수 있다.

Tip | 외국인 대주주가 있는 기업

(※무순·괄호 안은 외국인 대주주 수)

▷▶▷ 제일기획(3)

▷▶▷ LG생활건강 더베이직하우스 쌍용자동차 신세계 하이트맥주 웅진코웨이 현대산업개발(이상 2)

▷▶▷ 호남석유화학 계룡건설산업 쌍용양회공업 STX메탈(옛 STX엔파코) 에스원 신도리코 대한펄프 한섬 SK에너지 하이닉스반도체 OCI 오뚜기 한신공영 동원F&B 인디에프 에쓰오일 GS건설 덕양산업 동국제강 한국타이어 GS홈쇼핑 퍼시스 포스코 현대모비스 금호타이어 LG패션 웅진씽크빅 세방전지 하림 S&T중공업 신영와코루 현대하이스코 코오롱 한라건설 사조해표 대림산업 삼성엔지니어링 한라공조 남양유업 현대엘리베이터 CJ프레시웨이(이상 1)

김윤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