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외국인 임원수 가장 많아

‘비율’은 외국인과 특수관계인 기업들이 높아

기업의 임원(이사)들은 흔히 군대의 장성에 비유된다. 사업전략 수립 및 실행의 정점에 서있는 핵심 인력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임원들의 자질과 역량은 기업의 방향 설정이나 실적 달성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때가 많다. 

임원 중에 외국인이 있다면 어떨까? 아무래도 그들의 글로벌한 안목과 능력이 주요 의사결정 과정에 반영될 가능성이 높을 것이다. 사실 그런 장점 때문에 외국인 임원이 영입된다고 보는 게 타당하다.

이번 조사 대상 기업 가운데 외국인 임원이 있는 경우는 모두 28개사로 나타났다. 비율은 전체의 약 14%. 그 중 외국인 임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자동차 부품업체인 덕양산업(30.8%)이었다. 외국인 임원 비율이 10%를 넘는 기업은 덕양산업을 비롯해 세방전지·쌍용양회공업·한라공조·신영와코루·에스원·STX메탈(옛 STX엔파코)·에쓰오일·대한방직 등이었다.

외국인 임원 비율이 높은 기업들은 대체로 외국인 지분율이 높거나 외국 기업과 전략적 제휴 관계인 경우가 많다. 덕양산업·한라공조·쌍용양회공업·에쓰오일 등이 그런 예다. 이런 기업들은 외국인 대주주가 실질적인 경영 참여를 위해 자신의 입장을 반영할 수 있는 임원을 파견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특히 한라공조와 에쓰오일은 외국인 등기임원 비율이 절반을 넘었다. 등기임원은 이사회 구성원으로서 주요 의사결정 과정에 깊이 관여한다는 점에서 비등기임원보다 훨씬 역할이 많다.

외국인과 특별한 관계를 맺고 있지 않지만 외국인 임원을 기용하고 있는 기업들도 적잖이 눈에 띈다. 삼성전자·LG전자·SK㈜·㈜두산 등 국내 굴지의 기업들이 그런 경우다.

특히 LG전자는 전체 임원 중 외국인 비율이 5.6%에 달했다. 임원 100명 중 대여섯 명이 외국인인 셈이다. 비등기임원 295명 중 17명이 외국인이었다. 등기임원 중 외국인은 없었다. 삼성전자는 비등기임원이 15명이나 되지만 전체 비등기임원 861명 중에서는 1.7%에 불과했다.

비등기임원은 주로 특정 분야에 전문성을 지닌 실무형 인재들이다. 글로벌 시장의 강자로 평가받는 삼성전자·LG전자가 외국인을 임원으로 등용하는 이유를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기아자동차는 딱 1명의 외국인 비등기임원을 두고 있다. 디자인의 총책임자인 피터 슈라이어 부사장이다. 기아차는 그를 영입한 이후 디자인 분야에서 괄목상대할 변화를 이뤄냈다는 평가다.

김윤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