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호 리코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미국 노스웨스턴대 산업공학·경제학,전 Company100 이사, 전 두비원 전무이사 사진 리코
김근호 리코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미국 노스웨스턴대 산업공학·경제학,전 Company100 이사, 전 두비원 전무이사 사진 리코
업박스맨이 업박스 음식물 용기를 수거하면서 배출량을 측량하고 있다. 사진 리코
업박스맨이 업박스 음식물 용기를 수거하면서 배출량을 측량하고 있다. 사진 리코

무더운 여름, 음식점이 즐비한 곳을 지나다 보면 악취를 풍기는 음식물 쓰레기통이 코를 자극한다. 쓰레기 수거를 제때 하지 않아 주변이 지저분한 모습도 종종 보인다. 리코(Reco)가 2020년 선보인 사업장 폐기물 관리 플랫폼 ‘업박스(UpBox)’는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기술을 기반으로 폐기물 수집·운반·처리 등 전 과정을 디지털 데이터로 관리한다. 눈금이 있는 전용 쓰레기통을 제공하고, 수거 시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정확한 배출량을 고객에게 보여주고 비용을 청구하는 식이다. 폐기물별 적합한 후처리도 진행한다. 또 월별 배출량, 재활용량 추이를 비롯해 이를 통해 저감된 온실가스 등 환경 영향 분석 데이터를 제공한다. 사업장은 이를 활용해 폐기물 배출량 절감 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고 한다.

업박스를 찾는 업장이 늘면서 리코도 성장했다. 2019년 7억7000만원이던 매출은 2021년 37억1000만원으로 늘었고, 고객사는 1200여 곳, 누적 투자액은 156억5000만원에 이른다. 김근호 리코 대표는 5월 3일 ‘이코노미조선’과 만나 “폐기물 관리 전 과정은 모든 국민이 이용하는 물류 서비스”라고 말했다.

 

‘폐기물 관리 서비스’로 창업한 계기는.
“쓰레기는 어디에서나 나오고, 이를 처리하는 서비스는 모든 사람이 필연적으로 사용한다. 해외에서는 길거리에서 폐기물 관리 브랜드 차량이 정말 많이 보이는데, 국내엔 그런 브랜드가 없었다. 특히 음식물 쓰레기는 폐기물 중에서도 관리 서비스 질이 매우 중요하다. 위생이나 환경 미화에 크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또 음식물 쓰레기는 현행법상 100% 재활용해야 한다. 이런 전 과정을 한 번에 관리하는 프리미엄·효율화한 서비스라면 기회가 있겠다 싶었다.”

사업장 폐기물만 취급하는 이유는.
“일단 가정용(생활) 폐기물보다 사업장 폐기물 시장 규모가 크다. 또 사업장에서 나온 폐기물은 각 사업장이 처리 비용을 내야 한다. 그 비용 절감을 도울 수 있는 기술과 서비스로 승부가 가능한 시장이다. 선택과 집중 전략을 택한 측면도 있다. 생활 폐기물 시장은 주로 지자체와 지역 업체의 입찰 기반이어서 상대적으로 진입 장벽이 높다.”

코로나19 영향이 있었겠다.
“기업 급식 시설이나 호텔, 리조트 등이 문을 닫으면서 폐기물 배출량이 거의 반 토막 났다. 하지만 새로운 시장도 발견했다. 밀키트 업체나 관련 식품 공장, 배달 음식 관련 업체 등과 손잡았다. 최근엔 사업장 정상화로 폐기물 배출량이 다시 늘고 있다.”

시장 전망과 앞으로 계획은. 
“폐기물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탄소 중립(net zero·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만큼 흡수량도 늘려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늘어나지 않는 상태)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화두가 되면서 폐기물 배출량 절감과 올바른 후처리가 중요해지고 있다. 이런 기류를 타고 기존에 불투명했던 폐기물 관리 시장이 양지로 올라왔다. 이에 따라 효율적인 폐기물 중앙 관리 시스템을 찾는 이들도 늘어날 것이다. 리코는 현재 음식물 외에 플라스틱, 폐지, 캔 등 폐기물도 조금씩 취급하고 있는데, 앞으로 폐기물 전반으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이선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