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6월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장례 산업 박람회에 참석한 관람객들이 전시된 서비스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2017년 6월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장례 산업 박람회에 참석한 관람객들이 전시된 서비스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나는 아무것도 남기지 않은 채로 죽고 싶다. (중략) 막상 시작해보니 할 일이 한둘이 아니었다. 먼저 모아뒀던 물건을 정리하는 일부터 시작했다. 각본을 쓸 때 자료로 쓰려고 신문 기사 스크랩을 많이 해뒀는데 모두 폐기했다. (중략) 하루도 빼놓지 않고 썼던 일기도 아흔 살이 됐을 때 그만뒀다.”

1925년에 태어나 올해 95세가 된 일본인 여성 하시다 스가코의 책 ‘나답게 살다 나답게 죽고 싶다’에 나오는 내용 중 일부다. 하시다는 1983년 NHK에서 방영된 일본 국민 드라마 ‘오싱’을 집필한 스타 작가다. 부와 명예를 거머쥐고 남부러울 것 없이 살아오던 그가 인생 말년에 신변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그것도 아주 제대로.

하시다는 모든 유산을 문화재단에 기증한다는 내용의 유언장을 쓰고, 원고·편지·책·문서 등도 남김없이 기증하거나 버렸다. 집필 작업 은퇴를 공식 선언하고, 120개나 되던 핸드백도 죄다 재활용센터에 팔았다. 세상에 올 때처럼 갈 때도 빈손을 유지하겠다는 듯 강렬한 기세다. 하시다는 임종 준비를 무려 2년 동안 지속했다.

하시다의 이런 행동은 일본의 ‘슈카쓰(終活·임종을 준비하는 활동)’가 어떤 방식으로 이뤄지는지 잘 보여준다. 세계에서 가장 ‘늙은’ 나라인 일본에서는 10여 년 전부터 체력과 정신이 온전할 때 정리해야 한다는 인식이 노인들 사이에서 퍼졌다. 장례를 어떻게 치르고 재산 상속을 어찌할지 미리 정하거나 연명 치료 여부를 결정해두는 것이 슈카쓰의 대표적인 사례다.

슈카쓰 열기는 자연스레 관련 산업에도 활기를 불어넣었다. 일본 시장조사 업체 야노경제연구소에 따르면 일본의 슈카쓰 관련 시장 규모는 연간 5조엔(약 54조원)에 이른다.

일본 유통업체 이온(AEON)은 수시로 전국의 대형 쇼핑몰과 중소형 마트에서 슈카쓰 박람회를 개최한다. 행사장은 늘 많은 인파로 북적인다. 임종 준비에 대한 일본인의 높은 관심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참가자들은 재산 정리법, 묘지 고르는 법, ‘엔딩 노트’ 쓰는 법 등을 배우거나 입관 체험을 할 수 있다. 생전에 하시다처럼 집 정리를 해두는 방법을 알려주기도 한다.

버스 등을 이용하는 슈카쓰 투어 상품도 등장했다. 여행사가 희망자를 모아 교외 묘지를 둘러보고, 바다·강·산 등에 유골을 뿌리는 산골(散骨) 체험을 하고 돌아오는 프로그램이다. 유튜브 시대에 걸맞게 생전 영상을 만들어주는 업체도 있다. 과거 자서전을 만들어주던 상품의 동영상 버전인 셈이다. 슈카쓰에 나선 노인 입장에서는 선택지가 많아졌다.

최근 들어서는 일본 금융권도 슈카쓰 관련 상품을 내놓으며 수익 다각화에 나섰다. 미쓰이스미토모신탁은행은 지난해 12월 혼자 사는 사람의 사후 절차를 일괄 처리해주는 신탁 상품을 출시했다. 신탁은 고객이 맡긴 돈이나 부동산을 금융회사가 관리·운용·처분하는 것이다. 미쓰이스미토모신탁은행이 선보인 상품은 가입자가 사망하면 유품 수습, 디지털 기록 보존·삭제, 반려동물 케어, 지인 연락 등을 책임진다.

일부 업체는 생전장례식을 기획하거나 장소 대여에 나서기도 한다. 생전장례식은 말 그대로 죽기 전에 치르는 장례식을 의미한다. 세상 떠나기 전 만나고 싶은 사람을 한 자리에 모으는 행사다. 2017년 10월 전직 프로 레슬러이자 사업가인 안토니오 이노키가 선수 시절 활약했던 도쿄 료고쿠(兩國) 국기관에서 생전장례식을 연 바 있다. 과거에는 주로 유명인이 생전장례식을 치렀으나 지금은 슈카쓰의 일환으로 생전장례식을 준비하는 일반인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죽음은 잘 준비하는 것’이라는 개념이 확산하면서 허심탄회하게 죽음을 이야기하는 ‘데스 카페(death cafe)’ 모임도 활성화됐다. 작은 캡슐에 유골 일부를 담은 뒤 상업용 로켓에 실어 대기권 밖으로 쏘아주는 상품, 자녀가 묘에 찾아오면 생전에 찍어둔 고인 영상이 재생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등도 슈카쓰 노인을 겨냥한 것들이다. 연하장 보내는 문화가 여전한 일본 노인들 사이에서는 ‘이번 연하장이 마지막입니다’를 알리는 슈카쓰 연하장이 유행 중이다.


2015년 12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임종 관련 엑스포에서 행사 관계자가 시신 처리 시범을 보이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2015년 12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임종 관련 엑스포에서 행사 관계자가 시신 처리 시범을 보이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2015년 12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임종 관련 엑스포에서 한 참석자가 입관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2015년 12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임종 관련 엑스포에서 한 참석자가 입관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日 노인 비중 28%, 2040년엔 35%

인구 구조 변화 추이를 볼 때 일본 슈카쓰 산업 규모는 앞으로 더 커질 수밖에 없다. 65세 인구 비율이 7% 이상인 고령화 사회에 1970년 진입한 일본은 1994년 고령 사회(14% 이상)로 들어섰다. 2005년에는 초고령 사회(20% 이상)가 됐다. 일본 총무성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전체 일본 인구에서 65세 이상 노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28%를 웃돈다. 노인 비중은 계속 커져 2025년에는 30%, 2040년에는 35.3%에 이를 전망이다.

고령자가 많아진다는 건 그만큼 사망자도 증가한다는 의미다. ‘다사(多死) 사회’라는 신조어가 등장한 배경이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일본의 연간 사망자 수는 2003년 100만 명을 돌파한 후 매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2022년부터는 650만 명에 이르는 단카이(團塊) 세대(1947~49년 출생한 베이비붐 세대)가 75세에 접어든다. 2040년에는 이들 모두 90세를 넘긴다. 일본 국립사회보장·인구문제연구소는 그때가 되면 연간 사망자 수가 167만 명에 달할 것이라고 했다.

현재는 사망자의 80%가량이 병원에서 눈을 감지만 앞으로는 이마저도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 일본 각지의 화장터는 밀려드는 시신 때문에 이미 포화 상태다. 도쿄·오사카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이타이(遺體·시신) 호텔’이라 불리는 망자 보관 시설이 성행하는 이유다. 유족은 화장터에 자리가 나길 기다리는 동안 시신을 이타이 호텔에 맡긴다. 일본인은 시신을 장례식장 냉동창고에 장기간 보관하는 걸 불효로 여긴다.

전준범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