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강경영대학원(CKGSB)은 아시아 최대 부호인 홍콩 청콩그룹 리카싱(李嘉誠) 회장의 후원으로 2002년 중국 베이징에 세워진 중국 최초의 비영리 사립 경영대학원(MBA)이다.

CKGSB는 아직 어떤 경영대학원 순위 평가에도 참여하지 않고 있다. 그런데도 설립 14년 만에 중국유럽국제경영대학원(CEIBS)을 위협하는, 중국을 대표하는 경영대학원 중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특히 이 학교의 최고경영자과정(EMBA)은 중국 억만장자들의 사교의 장이라 불릴 만큼 성공한 기업가들이 많이 거쳐 갔다. 마윈 알리바바 회장과 리둥성(李東生) TCL그룹 회장, 선야(沈亞) 웨이핀후이 회장, 푸청위(傅成玉) 전 시노펙 회장 등이 CKGSB를 졸업한 대표적 인사다. CKGSB는 리카싱재단의 지원을 등에 업은 막강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베이징의 메인 캠퍼스 외에도 상하이, 선전, 홍콩, 뉴욕, 런던 등에 사무소를 열었다. 장강경영대학원의 리 하이타오 부총장을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금융업계의 인기 하락과 첨단기술 산업의 인기 상승이 두드러졌습니다. CKGSB의 경우는 어떻습니까.
“중국하고는 거리가 먼 이야기입니다. 중국의 금융업은 이제 한창 성장하는 단계이고 당연히 인재들이 몰리고 있습니다. 수준 높은 MBA 프로그램이라면 학생들이 어떤 산업에서도 높은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습니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신기술이 산업 지형을 바꾸고 있다고 하지만 전략적 사고와 마케팅, 수리적 분석 능력 등의 중요성은 여전합니다.”

CKGSB의 가장 큰 경쟁력은 어디에 있을까요.
“EMBA와 DBA(경영학 박사과정) 등 동문 네트워크는 재학생들이 폭넓은 산업 분야의 변화 현장을 생생하게 경험하도록 돕습니다. 또한 해외 탐방 프로그램을 통해 구글과 링크드인, 애플 등 실리콘밸리의 선도 기업들을 탐방하기도 합니다. 하버드 케네디스쿨과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원(IMD) 등 세계적인 리더 양성 기관과도 폭넓게 협력하고 있습니다.”

CKGSB의 일반 MBA 과정에는 어떤 사람들이 공부하고 있나요.
“CKGSB 재학생의 평균 연령은 29세로 전공과 경력, 관심사는 다양합니다. 해외 유학이나 업무 경험이 있는 이들이 대부분입니다. 한국 학생들도 여럿 있는데 성실하고 예의 바르며 똑똑하고 야무지지만 대체로 수줍음이 많아 수업시간에 활발히 이야기를 하지는 않습니다.”

한국 학생들이 서구 MBA 대신 CKGSB를 선택해서 얻을 수 있는 장점은 뭘까요.
“한국은 아시아에서 중국의 가장 중요한 교역 상대입니다. 만일 졸업 후 중국과 관련된 일을 하고자 한다면 CKGSB는 후회 없는 선택이 될 겁니다.”


▒ 리 하이타오
예일대 재무학 박사, 미국 코넬대 존슨 경영대학원 교수, 인터내셔널 파이낸스 리뷰(IFR) 편집위원(현)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