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자동차를 생산하는 인도네시아 까라왕 공장에서 직원이 미니밴 ‘끼장 이노바(Kijang Innova)’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 : 블룸버그>

1971년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도요타자동차는 이제 인도네시아에서 명실상부한 점유율 1위 기업이 됐다. 최근 10년 동안 도요타자동차의 시장 점유율은 35%까지 올랐으며, 연간 판매량은 약 5만대다. 지난해 기준 도요타자동차의 누적 판매량은 500만대를 넘어섰다. 2016년에만 인도네시아에서 생산된 도요타자동차 17만6700대를 해외로 수출했는데, 이는 전체 인도네시아 완성차 수출량의 약 85%에 해당한다. 지금까지의 누적 수출량은 지난해 100만대를 돌파했다.

도요타가 인도네시아 자동차 시장을 석권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첫 번째로 ‘현지화’다. 현재 도요타와 닛산, 미쓰비시 등 일본 차 8개 브랜드가 인도네시아 자동차 시장의 94%를 장악하고 있다. 이들 일본 자동차 기업은 공통적으로 제품만 팔지 않고 현지 공장을 설립하고 고용을 창출하는 등 현지화에 최선을 다했다. 인도네시아에서 판매되는 도요타 자동차의 약 90%는 인도네시아 공장을 통해 생산된다.


차 판매에만 몰두한 미국·유럽 기업 패퇴

자동차·금융·에너지·인프라 등 6개 부문에서 185개의 회사를 둔 인도네시아 최대 그룹 아스트라 인터내셔널의 프리요노 수기아르토 최고경영자(CEO)는 “1950~60년대 인도네시아 자동차 시장을 석권했던 미국과 유럽 차 메이커들은 차 판매에만 몰두하고 현지 공장을 세우지 않아 결국은 패퇴했다”고 설명했다.

도요타의 또 다른 전략은 고객 만족을 위해 판매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사후관리 서비스 개발에 힘쓴 것이다. 도요타는 고객의 신뢰 구축이 제품의 질뿐만 아니라 서비스 면에서도 이뤄져야 한다고 봤다. 도요타는 꾸준히 매장을 확대해 2016년 말 기준 292개의 공식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현지 파트너들과의 끈끈한 협력관계 역시 인도네시아 시장 안착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도요타인도네시아는 진출 초기부터 현지 부품 업체와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맺고 조달능력을 키웠다.

1960년대 말 트럭 판매를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시장과 인연을 맺은 도요타는 이후 70년대 초 현재의 성공을 함께 이룬 파트너 아스트라 인터내셔널을 만났다.

도요타인도네시아 측은 “도요타인도네시아의 중요 목적 중 하나는 기술 이전, 시스템 및 물류 네트워크 공유 등을 통해 품질,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라며 “도요타인도네시아는 1차 공급업체와 협력해 이러한 기술과 시스템을 전수하기 때문에 긍정적인 도미노 효과가 실현된다”고 설명했다.


plus point

도요타가 인도네시아에서 고구마 재배하는 이유

2001년 도요타는 인도네시아에 도요타바이오인도네시아 법인을 설립하고 수십만평의 초대형 농장을 매입했다. 양질의 고구마를 생산하는 농장으로 자동차에 들어가는 생분해성 플라스틱을 만들기 위해서다. 고구마를 재료로 만든 생분해성 플라스틱은 폐차할 때 따로 떼어내 가공처리를 하면 자연스럽게 분해돼 환경오염 물질이 남지 않는다. 또한 고구마는 석유를 대체할 수 있는 ‘바이오 에탄올’을 뽑아낼 수 있는 원료가 된다.

백예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