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중견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2017 중견기업 혁신 국제 컨퍼런스’가 7월 20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2층)에서 열린다. 이날 포럼에는 중견기업 종사자와 정관계 인사 등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조선비즈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과 공동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빈프리트 베버 독일 만하임대 경영학과 교수와 유병규 산업연구원 원장이 기조 연설을 맡는다.

빈프리트 베버 교수는 ‘불확실성 시대에서 중견기업의 가치’에 대해 강연한다. 베버 교수는 “새로운 경쟁자가 등장하고 유연하게 변화하지 못하는 기업은 사라지는 ‘불확실성의 시대’에는 경직된 시스템을 갖춘 대기업보다 변화에 빠르게 대처하는 중견기업이 더 유리하다”는 내용을 골자로 강연할 예정이다. 유병규 원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중견기업 역할’을 주제로 강연한다.


7월 2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서 개최

기조연설 직후에는 ‘중견기업의 미래’를 주제로 한 패널 토론이 진행된다. 패널 토론은 이동기 한국중견기업학회장을 좌장으로, 기조연설자 2명과 오누마 요시나오 일본미래공학연구소 수석 애널리스트, 토마스 스튜어트 미국 국립중견기업센터 상임이사 등이 참가한다.

네트워킹 오찬 후 오후 시간엔 ‘혁신과 글로벌 밸류체인(GVC)’ ‘기업가정신’을 주제로 한 2개 분과 강연 세션이 열린다.

‘혁신과 글로벌 밸류체인’을 주제로 열리는 첫 번째 분과강연은 김주훈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정보센터 소장을 좌장으로 김억 딜로이트컨설팅 파트너가 발표하고 전정열 고영테크놀러지 연구소장이 토론에 참가한다.

‘기업가정신’을 주제로 열리는 두 번째 분과 강연은 윤경로 글로벌인재경영연구원장을 좌장으로 나이마 스마이니 경제협력개발기구 정책연구원, 이춘우 서울시립대 교수가 발표를 맡고 베버 교수 등이 토론에 나선다.

컨퍼런스 사전 등록(무료)은 중견기업 혁신 국제 컨퍼런스 공식 홈페이지(www.mse-innovation.org)에서 가능하다.


백예리 조선비즈 성장기업센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