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경제는 2015년 말부터 새로운 성장주기에 진입했다. 올 하반기에도 회복세가 지속될 것이다.”

중국국제경제교류중심(CCIEE)의 쉬훙차이(徐洪才⋅53) 경제연구부장(수석 펠로)은 7일 전화 인터뷰에서 올 하반기 글로벌 경제를 낙관했다. 미국·유럽·일본 등의 선진국은 물론 러시아 같은 자원 수출국과 중국 등 신흥국 모두 긍정적인 성장곡선을 그릴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글로벌 경제의 가장 큰 불확실성으로 미국의 추가 금리인상을 꼽았다. 올 들어 이미 두 차례 금리를 올린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금리를 다시 올릴지 여부는 물가상승률이 2%를 넘길지에 달려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CCIEE는 글로벌 경제를 연구하는 중국의 유명 민간 싱크탱크다. 쩡페이옌(曾培炎) 전 중국 부총리가 이사장으로 저우샤오촨(周小川) 인민은행 총재와 장핑(张平) 전인대 상무부위원장(국회 부의장) 등이 고문으로 참여하고 있다.


전 세계 경제를 좋게 보는 근거는.
“새로운 경제주기가 이미 시작됐다. 작년 말 국제유가는 배럴당 50달러 수준으로 2015년 말 28달러에서 크게 회복했다. 미국의 경제 회복을 보여주는 금리인상도 2015년 말 개시됐다. 특히 올해 전 세계 교역과 투자 증가 속도가 모두 작년보다 높은 수준이다. 국제통화기금(IMF)도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작년보다 0.3%포인트 높은 3.5%로 전망하지 않았나.”

하반기 글로벌 경제에 영향을 주는 요인을 꼽는다면.
“미국의 금리인상 가능성이다. 올해 벌써 두 차례 금리를 올렸는데 추가로 올릴지는 3·4분기의 물가상승률에 달려 있다. 연내에 금리를 올리지 않으면 환율도 안정되고, 국제 자본흐름도 안정될 것이다.”

미국의 연내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을 어느 정도로 보는가.
“50% 정도로, 가능성이 높지 않다. 미국의 물가상승률이 2% 밑에서 계속 맴돌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2%를 넘기면 추가로 금리를 올릴 수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금리가 너무 높아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 미국은 연방정부 부채한도가 있는데 금리가 오르면 국채 발행 비용이 증가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미국 정부가 중국의 지식재산권 침해 행위 조사를 시작했다. 미·중 경제마찰이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경제에 영향을 주지 않을까.
“중·미 간 경제마찰이 심각한 수준까지 이를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 미국은 이전에도 301조 카드를 들고 중국과 담판했다. 중·미 간의 3000억달러(약 340조원)가 넘는 무역 불균형이 한 번에 해소되기 힘들다. 중국은 서비스업 개방을, 미국은 중국에 대한 첨단기술 수출을 확대하는 식으로 종합 정책을 펴야 해결할 수 있다. 중·미 간 경제마찰은 장기적인 문제로 간단치 않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 문제와 통상 문제를 연계시키는 등 정책의 불확실성이 크다는 지적이 있는데 어떻게 보나.
“트럼프 대통령이 중·미 간 경제마찰을 심화시킬 가능성은 있다. 하지만 트럼프 정책에서 주목해야 할 건 감세정책이다. 공약대로 법인세를 줄이면 이는 전 세계 경제에 큰 영향을 줄 것이다. 미국 기업과 자본이 전 세계에 진출해 있는데 법인세가 줄면 글로벌 자본이 미국으로 회귀할 수 있기 때문에 이는 중국 같은 신흥국에도 좋지 않다. 하지만 미국이 연내 법인세를 내릴 가능성은 낮다. 미국에서는 의회의 동의를 구하는 등 의사결정 과정이 매우 복잡하다.”

중국 경제의 최대 이슈로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가 꼽힌다. 어떤 영향을 줄까.
“제19차 당대회가 전체적으로 중국 경제에 큰 영향을 줄 것이다. 왜냐하면 제19차 당대회가 폐막하면 개혁·개방 속도가 빨라질 것이기 때문이다.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하게 되면 국유기업 재정, 세수, 금융체제 등에 대한 개혁에 속도를 낼 것이다. 개방도 더 확대될 것이다.”


중국 국유기업의 부채 문제는 지분매각을 통한 민간자본 수혈로 갈수록 개선되고 있다. 중국 국유기업 중 한 곳인 중국석유화공그룹(시노펙)이 운영하는 주유소. <사진 : 블룸버그>

개혁은 빨라지지만 안정을 해칠수 있지 않나.
“중국 경제 운영의 가이드라인은 ‘원중추진(穩中求進·안정 속 전진)’이다. ‘穩’이 전제조건이자 우선순위라는 얘기다. 안정을 해치는 일은 없을 것이다. 새로운 지도부는 책임감도 강할 것이다.”

제19차 당대회 이후 개혁·개방 가속이 중국 경제 성장에 어떤 영향을 줄 것으로 보나.
“당장 올 하반기 중국 경제 성장에 영향을 줄지 여부는 두고봐야 알 수 있다. 분명한 건 중장기적으로 중국의 경제구조를 고도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는 사실이다.”

하반기 중국 경제는 상반기에 비해 어떨까.
“올 하반기 중국 경제는 6.7~6.8% 정도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상반기의 6.9%보다 다소 둔화된 수준이다. 부동산 투자와 자동차 소비가 경기 하강 압력으로 작용하고, 올 하반기 교역 증가 속도가 상반기보다 둔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 세계 경제가 좋아지는데 왜 교역 증가세가 둔화되나.
“중국의 교역은 작년 상반기만 해도 마이너스 성장을 했다. 작년 하반기에 상승한 데 따른 기저효과 때문에 전년 동기 대비로 올 하반기 증가 속도 둔화가 불가피해보인다.”

부동산 경기 둔화가 거품 붕괴로 이어질 가능성은.
“중국의 부동산은 정상으로 회귀하는 구조조정 단계에 있다. 부동산 경기가 둔화되고 있지만 투자가 감소하는 게 아니라 증가 속도가 7% 수준으로 경제 성장률과 크게 다르지 않다. 과거에 부동산 투자 증가율이 20%를 넘은 것은 비정상이었다. 올 들어 베이징 하이뎬구의 학군 좋은 지역 주택 가격이 평방미터당 1만~2만위안(약 174만~348만원) 하락했다. 원래 평방미터당 10만위안(약 1740만원)이던 게 8만~9만위안(약 1390만~1560만원)으로 떨어진 것으로 아직도 높은 수준이다. 거품 붕괴라고 볼 수 없다.”

중국 경제의 기업부채 위기론이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 IMF도 기업부채 위기를 경고했다.
“중국에서 기업부채 문제는 잠재 리스크다. 올 들어 국유기업의 자산부채비율이 0.5%포인트 정도 떨어져 안정적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시장화·법치화를 원칙으로 부채 감축을 진행 중이다. 기업부채 감축은 상대적으로 부채비율이 높은 국유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국유기업이 일부 지분을 넘기고 민간자본과 외자를 유치하는 혼합소유제 개혁도 추진되고 있다. 중국의 기업부채 문제는 악화되지 않고 갈수록 좋아질 것이다.”

지방정부 부채 문제는 어떤가.
“중국은 지방정부와 중앙정부의 부채를 합쳐도 국내총생산(GDP)의 60%가 되지 않는다. 미국은 100%, 일본은 250%, 유럽은 90%에 달한다. 지방정부 부채 리스크는 매우 작다.”


▒ 쉬훙차이(徐洪才)
중국사회과학원 경제학 박사, 베이징커지벤처캐피털 부총재, 광파증권 총경리

오광진 조선비즈 베이징 특파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