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전에 들어가기 전 라커룸에서 승부가 결정된다. 아무리 뛰어난 전략, 전술이나 훌륭한 선수가 있어도 거목의 뿌리처럼 튼튼한 문화가 받쳐주지 않는다면 모래성처럼 쉽게 무너지기 쉬운 것이 바로 조직이다.”

경영 컨설팅 회사 존 고든 컴퍼니의 존 고든 대표는 ‘이코노미조선’과 가진 이메일 인터뷰에서 “조직 문화와 가치관, 신념, 태도 등을 정착시키는 과정에서 승부는 이미 결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LA다저스, 애틀랜타 팰컨스 등 스포츠팀과 GE, 델 등 기업에 경영 컨설팅을 했다.

존 고든은 개인과 리더, 비즈니스 현장을 긍정적인 에너지로 넘치게 만드는 ‘에너지 전문가’로도 불린다. 그는 펩(PEP·The Positive Energy Program)을 만들어 미국 전역에 긍정적인 에너지를 불어넣는 프로젝트를 대대적으로 벌여왔다.

고든은 저조한 성적으로 침체기를 겪던 미식축구 팀인 애틀랜타 팰컨스를 불과 1년 만에 수퍼볼 도전자로 탈바꿈시킨 마이크 스미스 감독과 ‘라커룸 리더십’을 공동집필해 주목받기도 했다. 그는 이 책에서 애틀랜타 팰컨스의 성공 요인을 ‘이기는 문화’ ‘긍정의 기운’ ‘일관성’ ‘소통’ ‘유대감’ ‘헌신’ ‘관심’ 등 7가지 법칙으로 분석했다.


스포츠팀을 이끌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
“문화가 가장 중요한 요소다. 승리하는 팀을 만들고 싶다면 먼저 훌륭한 문화와 관계, 소통을 만들어야 한다. 뛰어난 선수를 가지고 있더라도 문화가 그 재능을 더욱 뛰어나게 만드는 것이다. 선수들과 소통하지 못하고, 뛰어난 팀워크가 없다면 승리할 수 없다.”

훌륭한 문화는 어떤 것인가.
“강한 팀, 승리하는 팀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다양한 요소가 필요하다. 그중에서도 끊임없는 소통, 끈끈한 유대감, 리더의 헌신, 진정한 관심과 배려가 필수적이다. 이것이 승리를 만드는 요소다.”

새로운 문화를 만들거나 기존 문화를 개혁하려고 할 때 어떻게 해야 하나.
“‘우리는 무엇을 지향하는가’를 자문해봐야 한다. 문화가 무엇을 지향하는지 알고 있어야 그 문화에 딱 맞는 사람을 뽑을 수 있고, 같은 지향점을 향해 갈 수 있다. 문화를 만들고 구성원들이 지향점을 알아야 하는 것은 비즈니스 세계도 마찬가지다. 스티브 잡스와 스티브 워즈니악이 애플을 창업할 때 그들은 만들고 싶은 문화가 무엇인지 정확히 알고 있었다. 그것은 바로 ‘현 상태에 도전하는 것’이었다. 이 문화가 아직까지도 애플의 전 사업 부문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문화가 의사 결정을 주도한다면 프로 스포츠팀이나 기업도 지속적으로 성공을 누릴 수 있다.”

리더들이 조심해야 할 것은.
“부정적인 성향에 대해 조심해야 한다. 리더들은 팀과 문화에 부정적이거나, 이를 방해하는 사람들을 간혹 내버려두곤 한다. 이에 대해 고민해야 하고, 바꿔야 한다.”


존 고든 대표가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 : 존 고든 컴퍼니>

프로 스포츠는 경쟁이 치열하다. 이 때문에 감독이나 코치, 구단주는 단 하나의 경쟁 우위라도 찾기 위해 혈안이 된다. 선수들의 경기력을 높이고, 각종 데이터를 분석하고, 좋은 코치를 영입하기 위해 기꺼이 돈을 쓴다. 세계 최고의 선수와 코치들 사이에서 승부는 간발의 차이로 결정된다. 신체적으로, 정신적으로 철저히 준비하지 않으면 안 된다. 훌륭한 작전이 있어야 하고, 선수들은 그 지시를 효과적으로 수행해야 한다. 고든 대표는 “전략이 중요한 것은 말할 것도 없지만, 그 전략을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며 “대부분의 코치나 리더들이 팀 스포츠에서 가장 많이 놓치는 게 있는데, 그것이 바로 문화”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감독은 선수들에게 비전을 제시해야 하지만 상황에 따라 전략을 바꾸는 것도 중요하다.
“사실 전략을 바꾸는 것은 괜찮다. 하지만 리더십은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 핵심적인 가치와 원칙을 가지고 팀을 이끌어야 한다. 그런 가치와 원칙 등이 주변 환경과 결과 때문에 바뀌면 안 된다. 훌륭한 리더십의 비결은 사랑과 책임감의 결합물이다. 선수들이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게 도전하도록 만들어야 한다.”

스포츠에서와 마찬가지로 기업 경영에서도 소통이 중요하다.
“모든 것은 소통에서부터 시작한다. 소통을 통해 신뢰가 쌓이고, 신뢰는 헌신으로 이어진다. 헌신은 팀워크를 발전시키며, 팀워크는 좋은 결과를 가져온다. 특히 스킨십이 중요하다. 스킨십은 감독이 신경 쓰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방법이다. 때로는 등을 쓰다듬는 것도 도움이 된다.”

팀을 망가트리는 선수는 어떻게 해야 하나.
“팀에서 잘 어울리지 못하는 선수를 잘 다뤄서 더 나은 동료가 되도록 도와줘야 한다. 한 사람으로 팀을 만들 수는 없지만, 한 사람이 팀을 망가트릴 수는 있기 때문이다. 그들을 코칭해야 한다. 만약 그들이 바뀌기를 원하지 않고 계속 팀을 망가트린다면 팀에서 내보내야 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 이전에, 그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이해하려고 하고 더 나은 동료가 되도록 그들을 가르치고, 이끌어야 한다.”

팀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
“팀 리더는 다른 동료들이 성장하도록 돕기 위해서 시간과 에너지를 희생한다. 동료들을 멘토링하고 이끄는 것이 리더의 역할이다. 동료들이 맡은 임무를 잘하기 위해서 필요한 것이 있는지 물어봐야 한다. 또 동료들의 말을 경청해야 하며, 신경 쓰고 있다는 것을 알게 해줘야 한다.”

좋은 리더가 되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하나.
“좋은 리더가 되기 위해선 자신감을 절대 포기해선 안 된다. 그리고 동시에 겸손해야 하며 실제로 겸손하게 행동해야 한다. 다른 사람들을 자신보다 먼저 생각해야 한다. 섬기는 리더가 돼야 한다. 또 섬기는 리더는 경기장이 됐든, 시장이 됐든 일어난 모든 일에 책임을 져야 한다. 무슨 일이 벌어져도 선수나 다른 코치에게 비난을 넘겨선 안 된다.”

성공한 스포츠 감독들로부터 기업 경영자들도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
“스포츠계에 종사하는 많은 감독이 비즈니스 리더십 서적을 읽는다. 하지만 기업 CEO들도 스포츠 감독으로부터 코칭에 관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 코치 생활 1년이면 대부분의 사람이 한평생 하는 것보다 더 많은 사람에게 영향을 미친다. 직원들로부터 ‘우리 CEO가 내 인생을 바꿔놨어’라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직원들을 코칭해야 한다. 직원들이 최고의 모습이 되도록 돕는다면 그들도 회사의 성장을 도울 것이다.”


▒ 존 고든(Jon Gordon)
코넬대 석사, 에모리대 교육학 박사, 저서 ‘라커룸 리더십’

장시형 부장대우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