쾰러 CEO는 블라이슈탈 같은 중견기업이 성장하기 위해 반드시 이뤄야 할 목표로 성공적인 승계와 세계화 두 가지를 꼽았다. / C영상미디어 김종연

창립 64년째인 ‘블라이슈탈(Bleistahl)’은 자동차 엔진 밸브 관련 부품을 만드는 독일 중견기업이다. 관련 부품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20%나 된다. 창업가문 3세인 에케하르트 쾰러(Ekkehard Köhler·56) 최고경영자(CEO)를 4월 23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만났다. 중국 출장을 마친 쾰러 CEO는 현대자동차와의 거래 때문에 한국을 찾았다.

샤프하면서도 부드러웠다. 초록색 눈에 짧게 자른 머리 그리고 깔끔한 슈트 차림의 쾰러 CEO의 첫 느낌은 그랬다. 제조업, 특히 자동차 부품 생산업체 CEO라는 점 때문에 다소 강한 스타일을 예상했지만, 보기 좋게 빗나갔다. 특히 쾰러 CEO가 간간이 보인 미소는 가업 승계, 경영 전략 이야기로 다소 딱딱할 수 있는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었다. “고객은 물론 직원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알기 위해선 그들과 소통을 해야 한다. 이런 게 습관이 됐는지, 언제부턴가 사람들과 대화하는 것을 좋아하게 됐다.”

쾰러 CEO는 할아버지·아버지에 이어 3대(代) 사장이다. 그가 CEO를 맡은 이후 블라이슈탈의 매출은 10배가 됐다. 취임 1년 전인 1994년 매출은 1500만유로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매출은 1억5500만유로(약 2000억원)를 기록했다. 블라이슈탈은 자동차 엔진에 연결된 흡·배기 밸브 등을 보호하고 보완하는 역할을 하는 밸브 시트와 밸브 가이드를 만들고 있다.

그는 블라이슈탈 같은 중견기업이 성장하기 위해 반드시 이뤄야 할 목표로 성공적인 승계와 세계화 딱 두가지를 얘기했다.

쾰러 CEO에 따르면 승계는 기업이 지속적으로 커나가기 위해 반드시 준비해야 할 문제다. 꼭 가족이 대를 이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가족이 잇는 것이 기업의 장기적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한다면 반드시 장기적인 승계 계획이 필요하다. 블라이슈탈은 쾰러 CEO의 할아버지가 1954년 설립했다. 쾰러 CEO의 아버지는 그에게 경영을 하겠냐는 의사를 물었다. “하고 싶다”고 말하자 아버지는 쾰러 CEO가 어렸을 때부터 회사에서 일하면서 모든 것을 배울 수 있도록 했다. 대학(아헨공대 금속재료공학과, 기계공학 박사)에선 기초 기술을, 회사 내에선 블라이슈탈 고유의 조직문화와 리더십을 익혔다. 그는 3명의 딸이 있는데, 그중 첫째 딸이 4대 CEO가 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첫째 딸 역시 아헨공대 금속재료공학과에 다니고 있는데, 방학기간을 활용해 블라이슈탈의 사업장이 있는 해외 여러 나라를 다니며 다양한 경험을 쌓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