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텔슈탄트는 독일 경제의 근간이다. 대표적인 미텔슈탄트인 가전 업체 밀레의 전시장에서 관람객이 사진을 찍고 있다. / 블룸버그

“한국의 삼성이나 LG가 가전 시장에 공격적으로 접근하고 있지만 우리는 두렵지 않아요. 그들도 좋은 제품과 기술력을 갖추고 있지만 우리만큼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가진 제품을 만들기는 어려울 거예요.”

몇 년 전 독일 귀터스로의 밀레 본사에서 만난 라인하르트 친칸 밀레 회장이 한 말이다. ‘Immer bessrer(‘항상 더 나은’이라는 뜻의 독일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있는 밀레는 세계 최고의 가전 업체 중 하나로 꼽힌다. 1899년 설립 이후 130여 년에 걸쳐 끊임없는 혁신으로 명품 가전 업체로 자리 잡았다. 친칸 회장은 회사 공동창업주 중 한 명의 4대손이다.

밀레는 친환경과 내구성을 앞세워 세탁기, 냉장고, 청소기 등 다양한 가전제품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매출액은 39억유로에 달한다. 특히 밀레의 디자인은 아이폰을 개발한 애플의 고(故) 스티브 잡스가 “영감을 얻었다”고 극찬했을 정도다.

밀레 본사 박물관에는 빨간색 밀레 브랜드를 단 사륜자동차가 전시돼 있다. 과거 밀레가 문어발 경영을 하던 시절의 유산이다. 창업 초기에만 해도 밀레는 가전제품에 주력하지 않고 다양한 분야에 손을 댔다. 카르스텐 프루던트 밀레 홍보이사는 “창업 초기에는 자전거나 오토바이, 자동차까지 생산했다”고 말했다.

문어발 경영을 하던 밀레는 가전 분야에 집중하고 연구·개발(R&D)에 투자를 늘리면서 히든 챔피언(대중에게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각 분야의 세계 시장을 지배하는 우량 기업)으로 거듭났다. 밀레는 해마다 R&D에 매출액의 5%를 투자하고 있다. 밀레 직원 1만9000명 중에는 근속 연수가 40년에 가까운 경험이 풍부한 베테랑과 마이스터(전문적인 기술·기능 인력)가 수두룩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종현 기자, 김택환 경기대 언론미디어학과 교수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