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1_12.jpg
김현중 전남대 농업경제학 석사, 건국대 축산경영·유통경제학 박사, 사단법인 한국축산경영학회 이사

한국 반려동물 산업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2조3322억원 규모였던 시장이 2027년이면 6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해외 반려동물 선진국에 비해 성장 여지도 많다. 전체 가구의 약 68%가 반려동물을 보유하고 있는 미국의 반려동물 시장은 지난해 695억1000만달러(약 75조원) 규모로, 한국의 약 30배다. 한국은 전체 가구 가운데 반려동물 보유 비율이 30% 수준이기 때문에 성장 잠재력이 충분하다.

그러나 김현중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부연구위원은 “한국 반려동물 산업은 초기 단계인 만큼 향후 성장을 위해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많다”고 했다. 그는 먼저 반려동물 산업의 건전한 성장을 지원할 수 있는 관련 법을 제정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김 부연구위원은 “현재 반려동물은 ‘동물보호법’에 따라 관리되고 있는데 이 법은 동물의 학대 금지·등록 등 범위가 제한적이라 반려동물 산업 발전을 위한 지원이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반려동물 산업 투자를 늘리기 위해 현 상황을 정확히 알 수 있는 통계를 체계적으로 구축할 필요가 있고 고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한 ‘도그쇼(순종견 품평회)’를 정책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부연구위원을 서면으로 인터뷰했다.

한국 반려동물 산업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 이유가 무엇인가.
“가족 구성원 감소, 출산율 저하, 1인 가구 증가 등에 따라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반려동물을 기르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이와 함께 소득 수준도 향상되면서 수의·사료·분양·용품 등 반려동물 연관 산업의 규모가 빠르게 커지고 있다. 반려동물 연관 산업 시장 규모는 2000년 약 1조원에서 2014년 1조5684억원으로 증가했고 지난해에는 2조3322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앞으로 1인 가구 증가세에 따라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도 2017년 약 30%에서 2027년 40%대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어 반려동물 관련 시장이 고급화·다양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반려동물 연관 산업 시장 규모는 2027년 약 6조원으로, 2017년에 비해 약 2.6배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외 사례에 비춰봤을 때, 반려동물 연관 산업 중 성장 잠재력이 가장 큰 분야는
“사료 분야다. 미국 반려동물 연관 산업 매출액은 반려동물 사육 마릿수 증가에 힘입어 2017년 667억5000만달러(약 72조원)까지 성장했는데, 그중에서 사료 부문이 42.8%로 비율이 가장 높다. 사료 부문이 크게 성장한 이유는 1인 가구 증가, 소득 수준 향상 등으로 반려동물 소유자와 사육 마릿수가 크게 증가한 데다 반려동물을 가족 구성원으로 받아들이고 반려동물의 건강을 고려하는 경향이 강해졌기 때문이다. 반려동물의 음식을 사료가 아닌 식품으로 인식하다 보니 제품이 고급화됐다.

한국은 2014년 기준으로 1조5684억원의 전체 산업 규모 가운데 사료 부문은 4841억원으로 30%에 불과했다. 그러나 선진국 사례에서 보듯 한국도 이 비율이 높아질 것이다. 이 때문에 국내 업체들도 사료, 즉 펫푸드 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높다는 것을 인식하고 관련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사람이 섭취할 수 있는 수준의 제품을 출시하는 등 펫푸드의 프리미엄화를 추구하고 있지만 해외 업체들이 동물병원, 펫푸드 전문점 등 주요 펫푸드.....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윤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