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1_28.jpg

‘동반한 애완견의 배설물을 복도에 그대로 방치하여 입주민들이 주거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입주민들이 임의적으로 복도에 독극물을 살포한다고 하오니 애완견을 소유하고 계신 세대는 애완견의 배설물을 철저히 처리하여 애완견이 폐사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애완견의 배설물을 잘 처리하세요’라는 제목으로 국내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붙은 안내문이다. 이 안내문이 소셜미디어에 공개되자 거센 논란이 일었다. 반려동물의 배설물을 치우지 않는 반려인들의 ‘무개념’ 행동이 도를 넘었다는 측과 아무리 그렇다 해도 ‘독극물’과 ‘폐사’까지 들먹이며 협박하는 것은 반려동물에 대한 존중의 태도가 부족한 것이라는 측이 팽팽히 맞섰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반려인과 그렇지 않은 비반려인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반려동물 수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그에 비해 관련 문화가 충분히 성숙하지 못한 탓이다. 전문가들은 반려동물 산업이 더 성장하기 위해선 문화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반려동물을 둘러싼 사회적 갈등이 깊어질 경우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이 악화될 수 있고, 이는 반려동물 수 증가세 둔화, 기업의 반려동물 관련 사업 축소 등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반려견 행동 교정 전문가인 이웅종 이삭애견훈련소 대표는 “반려동물과 관련된 사회적 문제는 반려인들이 ‘펫티켓’을 준수하지 않은 데서 출발한다”고 말했다. 펫티켓이란 애완동물을 뜻하는 ‘펫(pet)’과 예절을 뜻하는 ‘에티켓’의 합성어로, 목줄 채우기·배설물 치우기 등 반려동물을 키울 때 지켜야 할 기본 수칙을 말한다.

그러나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가 전국 15세 이상 남녀 1500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주변에서 펫티켓을 잘 지키고 있다’는 항목에 대해 31.6%만이 ‘동의한다’고 답했다. 즉 10명 중 7명은 ‘펫티켓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비반려인이 반려인에게 가장 바라는 점으로는 ‘배설물을 깨끗하게 처리하는 것’이 전체의 83.3%를 차지했다.

펫티켓을 지키지 않다 보니 반려동물 관련 각종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은 최근 증가하고 있는 ‘개 물림’ 사고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해 신고된 개 물림 사고는 총 1408건으로, 6년 전인 2011년(245건)에 비해 약 6배 늘었다. 박소연 동물권단체 케어 대표는 “반려인들이 가장 많이 하는 실수는 ‘우리 개는 물지 않아요’라고 생각하는 것”이라며 “견주에게 순종적인 개들도 환경이 바뀌거나 낯선 사람을 만나면 언제든 물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윤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