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1_31.jpg
이영대 법무법인 수호 대표변호사, 서울대 법과 대학원 박사, 하버드대 로스쿨 졸업, 사법연수원 제16기, 미국 뉴욕주 변호사

이영대 ‘법무법인 수호’ 대표변호사는 반려동물 산업의 제도 관련 전문가로 꼽힌다. 2015년 농림축산식품부의 ‘반려동물 연관 산업 분석 및 발전 방향’ 연구 용역을 수행했고, 2016년부터는 수의사 출신 소속 변호사 등과 함께 반려동물 분쟁 전담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매달 10건 안팎의 다양한 반려동물 관련 사건을 의뢰받고 있으며, 반려동물 산업 관련 법제화도 함께 연구하고 있다. 이 변호사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법무법인 수호 사무실에서 만났다.


한국의 반려동물 산업 관련 제도는 현재 어떤 단계인가. 어느 부분이 가장 부족한가.
“한국의 반려동물 산업 관련 제도는 선진국에 비해 걸음마 단계다. 반려동물 산업을 제조업의 용어를 빌려 설명하면, 가장 먼저 제도적 기반을 닦아야 할 분야가 생산관리다. 지금은 강아지, 고양이들이 굉장히 열악한 환경에서 태어나고 있다. 건강하게 태어나고 양육될 수 있는 시설이 필요한데, 이를 만들 수 있는 제도적 준비가 전혀 돼 있지 않다. 다음은 인사관리, 즉 전문가 양성이다. 생산-유통-관리 세 축의 전문가가 체계적으로 연결돼야 한다. 정부가 각 분야 교육센터를 구축해 전문가를 육성할 필요가 있다. 마지막은 재무관리다. 펫 비즈니스 육성을 위한 재원을 조성해야 하는데, 이를 위한 정부 정책이 필요하다. 반려동물 선진국을 보면 동물병원 이용, 관련 상품 거래 시 일정 비율의 기금을 걷는다. 영화표 가격에 영화발전기금이 포함돼 있는 것과 같은 이치다.”


정부는 생명과 연관된 산업인 만큼 관련 문화가 먼저 조성된 뒤에 산업 진흥 정책을 펴겠다는 입장이다.
“문화가 선행하고 제도가 후행해야 한다는 것은 일반적으로 맞는 말이다. 그러나 초기 단계에서 문화를 내면화하기 위해선 거꾸로 제도의 역할도 필요하다. 반려동물 매매 표준계약 제도를 예로 들면, 현재 지인들끼리 반려동물을 주고받을 땐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는다. 표준계약 문화가 뿌리 깊게 자리 잡기 위해서는 일정 부분 제도로 강제할 필요가 있다. 문화가 내면화되기 전까지 제도 마련을 유보한다는 것은 상황을 안이하게 보는 것이다. 산업 발달에 비해 제도적 기반이 부족하면 정당하게 보호받아야 할 법익들이 방치될 수밖에 없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윤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