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워크 보스턴 지점 6층에는 리버티뮤추얼의 혁신부서 솔라리아랩이 입주해있다. 사진 솔라리아랩
위워크 보스턴 지점 6층에는 리버티뮤추얼의 혁신부서 솔라리아랩이 입주해있다. 사진 솔라리아랩

미국 보스턴 백베이(Back Bay) 지역에 있는 위워크 건물 6층. 유리벽으로 나뉜 사무 공간 안에서 개발자와 데이터 전문가들이 컴퓨터를 놓고 분주히 이야기하고 있다. 분위기는 여느 스타트업과 다르지 않지만 이곳은 106년 역사의 글로벌 손해보험사 리버티뮤추얼의 사무실이다.

리버티뮤추얼은 3년 전 혁신 상품 개발부서 ‘솔라리아랩’ 인력 30명을 위워크에 입주시켰다. 솔라리아랩은 이곳에서 전통적인 보험 상품이 아닌 블록체인, 머신러닝 등 각종 신기술을 결합한 상품을 개발하고 있다. 이사를 앞둔 소비자들에게 해당 집의 방음이나 자재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앱서비스인 ‘토털 홈 스코어’와 살고 있는 집의 건축 정보를 토대로 미리 손봐야 할 부분을 알려주는 앱 서비스 ‘드웰빙’ 등은 지난 1월 가전박람회 ‘CES 2018’에 소개됐다.  리버티뮤추얼은 이 같은 앱 서비스를 통해 축적한 소비자 정보를 보험 상품 설계에 활용하거나, 혹은 앱 서비스로 소비자를 만족시킨 뒤 다른 상품 가입을 유도할 수 있다.

걸어서 3분 남짓한 짧은 거리에 있는 22층짜리 본사 건물에도 공간이 충분했지만 리버티뮤추얼은 굳이 혁신 부서를 다른 건물에 분리했다. 위워크에서 다양한 분야 스타트업 관계자들과의 교류와 분위기 전환을 기대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백베이 지역에 위워크가 임대한 건물 세개 층에는 총 400개 이상의 크고 작은 스타트업들이 입주해 있다.

아담 리탈리엔 솔라리아랩 이노베이션 디렉터는 “본사 건물과의 분리로 부서원들이 다르게 생각하고 일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샌딥 굽타 리버티뮤추얼 매니저도 “공유 사무 공간을 오가며 만나는 사람들의 새로운 아이디어와 재능에 쉽게 접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초창기 신생 기업이나 스타트업들의 사무 공간으로 활용되던 위워크는 IBM을 비롯해 HSBC, 버라이즌,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대기업들의 신사업 전초기지로 러브콜을 받고 있다. 새로운 기술 습득이 핵심인 신사업 부서 특성에 맞게 글로벌 기업들도 관련 인원을 위워크에 보낸다. 지난해 IBM은 맨해튼 그리니치빌리지에 있는 위워크 건물에 600명의 직원을 입주시켰다. 글로벌 기업이 위워크 건물 한층을 통으로 빌린 것이 화제를 모았다.

‘포브스’는 “IBM과 위워크의 계약은 글로벌 대기업들이 전통적인 사무 공간을 떠나 새로운 환경을 찾는 상황을 대변한다”고 전했다.

위워크 입장에서도 고객 다각화는 긍정적이다. 이름만 대면 알 만한 대기업들은 위워크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되고 있다. 기존 고객인 개인 사업자나 스타트업과 비교해 대기업은 넓은 공간을 장기간 쓰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안정적인 수익 창출원이 될 가능성이 크다. 홍보 효과도 얻을 수 있다. 실제로 6월 기준 위워크 전세계 회원사의 25%가 대기업이었다.

다만 대기업 신사업부의 위워크 입주가 반드시 장기 수익으로 연결되지는 않는다는 한계도 있다. 부침이 거듭되는 신사업부 특성상 외부 요인으로 프로젝트가 실패할 수 있는 데다, 본사 방침에 따라 상황이 바뀌기도 한다. 실제로 위워크 보스턴 지점에 50석 규모로 입주했던 제너럴일렉트릭(GE)의 신사업부 ‘커런트’는 일년 만인 지난해 가을 시장에서 철수했다. 같은 지점에 입주했던 또 다른 글로벌 기업 아마존도 근방에 신사옥을 짓고 있어 계약을 이어가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스턴글로브는 전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