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보쉬 커넥티드월드 2018 IoT 콘퍼런스’에 미쓰비시전기가 제작한 로봇팔이 전시돼 있다. 사진 블룸버그
지난 2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보쉬 커넥티드월드 2018 IoT 콘퍼런스’에 미쓰비시전기가 제작한 로봇팔이 전시돼 있다. 사진 블룸버그

7월부터 한국에서 근로시간이 단축되면서 스마트 팩토리(Smart Factory)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스마트 팩토리는 기존 무인화 공장 등을 센서·네트워크를 통해 다른 무인화 공장 혹은 소비자와 연결하고, AI(인공지능)가 작업 방식을 조정해가며 개별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을 즉각 생산해 내는 공장을 의미한다. 기존의 자동화 공장도 인력 투입을 줄이고 불량률은 낮추고 생산성을 높이는 역할은 할 수 있다. 스마트 팩토리가 기존의 자동화 공장과 결정적으로 다른 것은 하나의 공장 단위 효율만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가치 사슬에 엮여 있는 각각의 공장들 전체가 최적화를 이룰 수 있도록 해준다는 점이다.

스마트 팩토리 분야에서 앞서가는 회사가 미쓰비시전기(三菱電機)다. 이 회사가 만드는 주력 제품 PLC(공장제어장치)와 각종 모터, 산업용 로봇 등의 주문이 폭증하고 있다. 한국 기업은 물론 인건비가 지난 몇 년간 많이 인상된 중국에서도 주문이 몰린다. 미쓰비시전기의 지난해(2017년 4월~2018년 3월) 매출액은 4조4311억엔으로 5년 전보다 24.2% 증가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3186억엔으로 전년보다 109.6% 늘었다.

과거 미쓰비시전기는 도시바(東芝), 히타치제작소(日立製作所)와 함께 일본의 3대 종합전기회사였다. 다른 회사처럼 가전제품 비중이 높았지만, 2000년대 초반에 기업 간 거래(B2B) 위주로 사업을 개편했다.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 철도 부품, 전력 시스템, 인공위성, 레이더, 미사일, 가전제품 등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지만 현재 캐시카우 역할을 하고 있는 사업은 스마트 팩토리다.

스마트 팩토리가 전 세계 공장의 화두가 된 것은 몇 년 되지 않았다. 하지만 제조 공정 고도화가 최근에 이뤄진 일은 아니다. 미쓰비시전기는 일찍이 1970년대부터 공장 자동화 시스템을 개발하며 산업 분야에서 시스템을 최적화하고, 기계의 신뢰성을 향상시키며, 비용을 줄이는 등 제조 공정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왔다. 2003년엔 ‘이팩토리(e-F@ctory)’라는 솔루션을 선보였다. 공장 자동화를 IT와 연결해 생산 관리 전반에 걸쳐 비용을 감축하고 기업 환경 변화에 대비할 수 있는 기술이다. 한동안 일본 기업들이 방만한 경영, 기업을 옥죄는 외부 환경 때문에 경쟁력이 무뎌진 것처럼 보이긴 했지만, 오랫동안 축적된 기술력은 잘 유지되고 있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이런 기술력이 최근 뛰어난 리더십과 대내외 우호적 환경과 결합돼 빛을 발하고 있는 것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손덕호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