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0월 국내 출시 예정인 렉서스의 하이브리드 중형세단 ES300h. 구형 모델로도 올해 상반기 수입차 전체 판매 4위를 했기 때문에, 신차로 출시되면 수입차 양대 베스트셀러인 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와 격돌할 가능성이 있다. 사진 렉서스 가성비로 큰 인기를 얻었던 닛산 알티마 신형. 올해 하반기 중 국내 출시 예정이다. 사진 닛산
올해 10월 국내 출시 예정인 렉서스의 하이브리드 중형세단 ES300h. 구형 모델로도 올해 상반기 수입차 전체 판매 4위를 했기 때문에, 신차로 출시되면 수입차 양대 베스트셀러인 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와 격돌할 가능성이 있다. 사진 렉서스 가성비로 큰 인기를 얻었던 닛산 알티마 신형. 올해 하반기 중 국내 출시 예정이다. 사진 닛산

뜨겁게 내리쬐는 햇볕에 몸이 녹아내릴 것만 같았던 7월 19일 오후, 서울 이태원과 경리단길 사이에 있는 렉서스 전시장을 찾았다. 매장 문을 열자 양쪽으로 도열한 감색 양복, 파란색 넥타이 차림의 세일즈 컨설턴트(렉서스에서는 영업사원을 이렇게 부른다) 네 명이 미소로 반갑게 맞이했다. 멀리 보이던 젊은 여직원이 이내 다가오더니 “아이스커피 한잔하시겠습니까”라고 말을 건넸다. 전시장에는 멋지게 차려입은 남녀 고객 20여 명이 차를 구경하거나 구매 상담 중이었다. 매장 구석에 망고빙수를 무료로 제공하는 코너가 보였다. 중앙 테이블에 앉아 빙수 한 그릇을 비웠다. 다 먹을 때쯤 되자 멀리 있던 매장 직원이 스르륵 다가오더니 웃으며 물수건을 건넸다.

한여름의 평일 오후, 이 수입차 매장이 사람들로 북적인 것은 사흘 일정으로 열리는 렉서스의 하이브리드 중형세단 ES300h 신형 사전 계약 행사 첫날이기 때문이었다. 전체 사진을 찍지 못하게 하는 조건으로 올해 10월 출시 예정인 신형 ES300h 실제 차량을 공개하고 있었는데, 행사 기간에 50만원을 내고 사전 계약하면 하이브리드 배터리 보증 연장, 차량 보증 기간 1년 연장, 사은품 등을 제공한다고 했다. 매장 깊숙한 쪽, 여러 개의 기둥 너머로 전시돼 있는 신형 ES300h는 구형과 비슷한 5000만원대 후반 가격이지만, 더 커지고 한층 고급스러워진 모습이었다.

매장에서 만난 직원은 “오늘만 사전 계약이 80대 이상 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행사 기간인 토요일까지 300대 사전 계약은 무난할 것 같다”고 했다. 다른 매장들은 이미 행사를 끝낸 상태. 이 직원은 “(출시를 석 달이나 앞둔) 이번 행사에서만 총 2000대가량이 사전 계약된 것으로 안다”며 “디젤차 배기가스 조작 사건 이후 디젤차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면서, 하이브리드카 같은 친환경차를 구매 리스트에 올리는 고객이 늘고 있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최원석 에디터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