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내에서 판매를 재개한 신형 티구안. 합리적인 가격을 무기로 수입차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사진 폴크스바겐
올해 국내에서 판매를 재개한 신형 티구안. 합리적인 가격을 무기로 수입차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사진 폴크스바겐

아우디·폴크스바겐이 재도약하고 있다. 배기가스를 조작한 ‘디젤게이트’ 파문으로 판매를 중단한 지 약 2년 만의 일이다. 특히 폴크스바겐의 효자 모델인 SUV 티구안은 지난 5월 신형으로 바뀌었는데, 판매를 재개하자마자 1200대가 팔렸다. 6월에도 1076대가 팔려 전체 수입차 가운데 단일 트림으로는 유일하게 월간 판매량 1000대를 넘어서 베스트셀링카 1위를 기록했다.

티구안은 폴크스바겐이 영업을 중단하기 전인 2014~2015년 두 해 연속 수입차 전체 차종 중 판매량 1위를 기록했던 차다. 판매 재개와 동시에 제자리를 찾아간 셈이다.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있는 폴크스바겐 전시장의 한 딜러는 “디젤게이트 이후 ‘개점 휴업’이었을 당시 전시장을 찾는 손님이 하루 1~2팀 수준이었지만, 지난해 12월 티구안 등 대표 차종의 예약 판매를 시작하면서부터는 하루 20~30팀 수준으로 찾는 사람이 늘었다”고 전했다.

티구안이 빠르게 재기할 수 있었던 이유로는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꼽는 사람이 많다. 신형 티구안은 구형보다 더 커지고 실내외의 디자인과 품질도 더 좋아졌다. 또 차선 이탈 경고 시스템인 레인 어시스트(Lane Assist), 차량 주행 속도와 차간 거리를 유지해주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Adaptive Cruise Control), 사각지대를 모니터링해주는 사이드 어시스트 플러스(Side Assist Plus), 차량 전방의 교통상황을 모니터링해주는 전방 추돌 경고 및 긴급 제동 시스템, 후방 경고 시스템 등 안전 장비도 기본 탑재했다. 그런데도 값은 3000만원 후반대다. 국산차를 염두에 뒀던 소비자들도 쉽게 접근할 만한 수준으로 가격을 맞춘 것이다.

폴크스바겐은 또 이례적으로 신형 티구안에도 ‘현금 구매 시 6% 할인, 자체 금융상품 이용 시 8% 할인’을 적용하고 있다. 또 타던 차를 중고차로 반납하면 20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예를 들어 3860만원의 기본형 티구안을 할부로 구입하면, 할부 원금은 3550만원, 여기에 중고차까지 넘기면 3350만원까지 가격이 낮아지는 것이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디젤게이트로 소비자들의 신뢰를 잃은 만큼 가격을 낮춰서 다시 소비자들을 끌어오려고 하는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장우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