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지프 랭글러 루비콘, 지프 랭글러 사하라, 닛산 엑스트레일.
왼쪽부터 지프 랭글러 루비콘, 지프 랭글러 사하라, 닛산 엑스트레일.

30개 가까운 브랜드가 격전을 벌이고 있는 수입차 시장에는 매년 평균 10여 대의 완전 신차와 20여 종이 넘는 부분 변경 모델, 가지치기 모델이 선을 보인다. 올해 하반기 수입차 시장도 복날 정오에 내리쬐는 햇볕만큼이나 뜨겁다. 벤츠, BMW, 아우디와 같은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는 물론 신흥 강자로 떠오른 재규어, 랜드로버와 볼보, 도요타와 렉서스, 닛산 등의 일본 브랜드, 미국 브랜드인 지프까지 거의 대부분의 수입차업체들이 20여 종의 신차를 내놓는다.

가격부터 보디 형태까지 어느 하나 닮은 것 없이 다양한 차들이 나오지만 두 가지 흐름으로 정리할 수 있다. 첫 번째는 다양한 파워트레인이다. 기본적으로 자동차는 연료를 실린더 안에서 폭발할 때 힘을 만드는 내연기관과 함께했다. 20여 년 전 배출가스로 인한 환경 문제가 불거지면서 전기 모터가 차츰 자동차 동력원의 하나로 쓰이기 시작했고, 지금은 전통적인 엔진 자동차와 순수한 전기차는 물론 이 둘을 적당히 버무린 하이브리드까지 다양한 파워트레인이 쓰이고 있다.

하반기 신차 중에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얹은 대표적인 차는 도요타의 플래그십 세단인 아발론과 렉서스의 베스트셀러인 ES300h가 있다. 4기통 2.5ℓ 직분사 엣킨슨 사이클 가솔린 엔진을 얹고 2개의 전기 모터와 하이브리드 전용 무단 변속기인 e-CVT의 조합으로 뛰어난 연비를 발휘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동희 자동차 칼럼니스트·컨설턴트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