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XC40.
볼보 XC40.

‘평범한 세단이 싫어서 SUV(스포츠 유틸리티 차량)를 사는 게 아닐까?’ 자동차 상품을 기획하고 판매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이 명제는 수년간 공통된 질문이었다. 영업 일선에서 느끼는 ‘촉’만 있고 명확한 ‘답’이 없었다. 롤스로이스며 람보르기니까지 SUV를 내놓는 지경이니 ‘세계적으로 SUV가 잘 팔리니까, SUV 라인업을 갖추자’라는 말은 세일즈 통계상으로는 맞는 말이었다. 그런데 왜 같은 크기에 더 비싼 SUV인가에 대해서는 모호했다.

‘사륜(4WD)이니까.’ 대략 2010년까지 SUV가 비싼 이유였다. 한 5년 전까지도 SUV는 아웃도어를 즐길 수 있는 차로만 보였다. 판매 소구점도 1990년 쌍용자동차 코란도의 그것처럼 어디든 넘나들 수 있는 전천후 주행성을 의미했다. 터프하고 스포티하다는 마케팅 언어로 세단에 비해 좋지 않은 승차감이나 부족한 고급감을 어루만질 수 있었다. 그런데 이제는 아니다. 적어도 콤팩트 SUV는 도심에 적합한 주행성을 기본으로 하고, 감성 포인트만 소개해도 된다. 그 근거는 올해 볼보 XC40이 보여줄 것이다.

그 이유를 파기 전에 먼저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최근 5~7년 사이, 국내에서 소형 SUV 모델이 잘 팔린 건 정확히는 수입 럭셔리 브랜드의 4000만원대 전후 엔트리 모델에 소비자가 반응했기 때문이라는 점이다. 지금의 3040세대에게 현실과 취향, 이 두 가지를 해결한 ‘예쁜 차’가 콤팩트 SUV다. 많은 경우에, 차는 대체로 현실적인 조건이 감성을 앞지른다. 2도어 차량을 타던 사람도 결혼을 앞두면 현대차 투싼 앞에서 서성이는 것이 당연한 것이다. 예산은 물론 세단보다 트렁크 입구 높이가 높아서 유모차를 싣기 쉽다는 이유만으로도 SUV를 산다. 때로는 적당히 작아서 주차도 쉽고 좁은 길도 잘 간다고 산다.

그래서 이 시장이 더 뜨겁고 치열하다. 예를 들어, 가장 손쉽게 살 수 있는 벤츠 뉴 GLA는 4000만원대(GLA 220·4620만원) 가격으로 한국에서만 올 6개월 동안 1219대가 팔렸다. 지난해 대비 64.5%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2013년 출시 당시, 이 차에 대해 개구리를 닮아서 벤츠인지 SUV인지도 모호하다고 비판했던 (나를 포함한) 평론가들을 무색하게 만든다. 폴크스바겐 티구안은 디젤 게이트의 불명예에도 2.0 TDI가 출시 2달 만에 2276대, 4륜 구동(4motion)이 813대 팔렸다. 또, BMW X1은 지난해 자발적 판매 중단을 선언한 11월 전까지 매달 100~120대 정도는 가뿐히 팔았다. 이제 지프 컴패스까지 합세했으니, 콤팩트 SUV 시장은 또 얼마나 치열할까...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미한 라이프스타일 칼럼니스트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