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에서도 금융 공기업 수장 자리는 여전히 ‘낙하산’ 차지다. 특히 ‘친문(친문재인) 낙하산 인사’를 뜻하는 ‘캠코더’ 출신 인사가 대부분이다. ‘캠코더’는 ‘대선캠프’ ‘코드인사’ ‘더불어민주당’ 출신이라는 뜻이다. 역대 정부에서도 되풀이됐던 낙하산 인사가 최근 들어 달라진 게 있다면 친여 성향의 정치권 인사들이 대거 진출했다는 점이다. 이들 중 일부는 전문성을 갖춘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정권 창출에 기여한 것에 대한 보은 인사 외에는 다른 이유가 없다. 전문성 없이 문 대통령과의 인연으로 금융 공기업 임원 등에 내려꽂힌 인사라는 얘기다.


정권 때마다 코드 인사 논란

7월 초 산업은행 사외이사로 선임된 김남준 이사는 지난해 문재인 후보 대선 캠프에서 ‘반특권·검찰개혁추진단장’으로 활동했고,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으로 있었다. 앞서 사외이사로 선임된 양채열 전남대 교수도 대통령 직속 국민경제자문회의 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올 1월 임명된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은 19·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부산에 출마했고 지난해 대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을 지냈다. 이동윤 상임감사와 조민주 비상임이사는 이 사장과 함께 부산시선대위에서 각각 대외협력단장과 공동본부장으로 일했다. 사장을 견제해야 하는 상임감사가 제 역할을 하기 어렵다는 비난을 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조용순 한국수출입은행 감사는 노무현 정부의 대통령경호처 경호본부장 출신이다. 수출입은행의 고유 업무는 물론이고 경영진의 비리를 감시해야 할 감사 직무와도 무관하다. 곽성열 한국조폐공사 비상임이사도 지난해 대선에서 민주당 대전시당 유세지원본부 공동단장이었다.

민간 금융회사도 친여 인사를 속속 영입하고 있다. KB부동산신탁은 올 1월 노무현 전 대통령과 부산상고 동문이며 2012년 18대 대선에서 문재인 캠프에 몸담았던 김정민 전 KB부동산신탁 사장을 부회장으로 영입했다. 올 3월 KB금융지주 사외이사로 선임된 선우석호 홍익대 교수는 장하성 대통령정책실장과 경기고 동문이라는 점 때문에 논란이 일었다. IBK기업은행은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를 공식 지지한 김정훈 민주금융발전네트워크 전문위원을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장시형 부장대우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