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루브르박물관에 전시 중인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모나리자’ 작품 앞에 사진을 찍기 위해 몰려든 사람들. 사진 트위터 캡처
프랑스 루브르박물관에 전시 중인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모나리자’ 작품 앞에 사진을 찍기 위해 몰려든 사람들. 사진 트위터 캡처

‘신라 천년 고도’ 경주의 ‘황리단길’은 불과 2~3년 전만 해도 경주에서 가장 낙후된 동네였다. 그런데 서울 이태원의 ‘경리단길’처럼(황리단길은 ‘황남동의 경리단길’이란 뜻의 별칭이다) 이국적인 카페와 레스토랑이 들어서면서 경주 관광의 필수 코스가 됐다.

과거와 현재가 어우러진 독특한 분위기에 매료된 젊은 관광객들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SNS)에 앞다퉈 황리단길 태그(#)를 단 인증샷을 올린 것이 인기몰이에 단단히 한몫했다.

스마트폰 기반의 SNS가 널리 보급되기 전에는 황리단길처럼 단기간에 특정 지역이 ‘환골탈태’ 수준의 변신을 하는 경우를 찾아보기 어려웠다. 정부나 기업 주도의 대형 프로젝트가 아닌 다음에는 그럴 수 없었다. 접근성이 좋지 않은 카페나 식당은 인테리어나 메뉴가 경쟁력이 있어도 오래 지나지 않아 문을 닫기 십상이었다.

그런데 SNS, 그중에서도 특히 인스타그램 같은 사진 공유에 특화된 앱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상황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외딴곳에 있는 맛집·멋집도 일단 영향력 있는 인스타그래머(인스타그램 사용자)에게 포착되면 팔로어 인맥을 타고 삽시간에 관련 정보가 퍼져나간다. 그렇게 해서 전국구 명소의 반열에 오르면 주변에 또 다른 맛집·멋집들이 하나둘 자리 잡으면서 주변 환경이 달라지기 시작한다. 황리단길이 바로 이런 경우다. 지난 여름 황리단길을 찾았을 때 인근 주택가 곳곳에서 카페와 레스토랑으로 개조 공사가 한창이었다.

지난 6월, 월간 사용자 10억 명을 넘어선 인스타그램은 이제 관광 산업의 지형도를 바꿔놓고 있다. 같은 값이면 ‘사진발’ 잘 받는 관광지가 인기도 많다.

오랫동안 잊히다시피 했던 장소가 ‘인스타 명소’로 주목받으면서 관광지로 탈바꿈하는 경우도 있다. 요즘 ‘죽성성당’이란 이름으로 더 알려진 부산 기장군 죽성마을의 ‘죽성드림세트장’이 대표적인 예다. 죽성성당의 인기는 인스타그램 효과를 빼면 설명하기 어렵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