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펜시티 항구 전경. 사진 우측에 과거 커피 창고를 리모델링·증축한 복합공연시설 엘프필하모니가 보인다.
하펜시티 항구 전경. 사진 우측에 과거 커피 창고를 리모델링·증축한 복합공연시설 엘프필하모니가 보인다.

독일의 수도 베를린에서 북서쪽으로 300㎞ 떨어진 독일 제2의 도시 함부르크. 시청사에서 2㎞ 거리의 구항만 지역에서는 유럽 최대 도심 재개발 사업인 ‘하펜시티 프로젝트’가 17년째 계속되고 있다.

부두와 창고가 있던 낡은 항구인 하펜시티(Hafencity)를 주거·문화·상업 등이 어우러지는 최첨단 복합도시로 탈바꿈시키는 157만㎡ 규모 대형 프로젝트다. 2025~2030년 하펜시티 프로젝트가 완성되면, 함부르크 도심은 지금보다 40% 이상 커진다.

2001년 첫 삽을 뜬 하펜시티 프로젝트는 7000가구를 위한 거주지와 상업시설, 문화공간, 교육시설이 들어서는 것이 골자다. 지금까지 57개 사업이 완료됐고, 53개는 계획 수립 중이다. 완료 시점 기준 민간자본 85억유로와 공공자본 24억유로, 총 109억유로(14조원)가 투입될 예정이다.

개발 17년째에 접어든 하펜시티의 모습은 크게 변했다. 사람들이 ‘떠나는 항구’에서 ‘모이는 항구’로 변하고 있다. 현재 3275명의 시민이 거주하고 회사 730여 곳이 둥지를 틀었다. 완성되면 1만4000명이 거주하고 4만5000개 이상의 일자리가 만들어지게 된다.

개발이 진행될수록 하펜시티가 속한 함부르크를 방문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독일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함부르크 방문객의 숙박일 증가율(2007년 대비)은 86%로, 같은 기간의 수도 베를린(80%)을 넘어섰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하펜시티가 함부르크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고 했다. 유럽에서 가장 성공적인 도심재생 사례로 통하는 하펜시티 개발의 특징을 두 가지로 정리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