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후 영국 런던정경대 지리학과 도시연구 선임연구원, 건축가, JHK 도시건축정책연구소장
김정후
영국 런던정경대 지리학과 도시연구 선임연구원, 건축가, JHK 도시건축정책연구소장

유럽의 도시재생은 느리다. 소규모 주택단지 재생사업의 대상지역을 선정할 때도 조사기간만 3~4년을 할애한다. 도시재생 사업에 앞서 관련 정책을 수립하는 데에는 더 오랜 시간을 투자한다. 정책이 도시재생 사업을 안내하는 나침반 역할을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나침반이 정확할수록 오류와 시행착오로 인한 손실이 줄어드는 것은 자명하다. 또 수많은 이해당사자 간 합의를 도출하려면 오랜 시간이 필요한데, 그 과정을 시간 낭비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김정후 한양대 도시대학원 특임교수는 “비록 오랜 시간이 걸릴지라도 이해당사자들의 이해와 참여가 높아진다면 해당 도시재생 사업은 성공할 확률이 그만큼 높아진다”며 “유럽뿐 아니라 한국 역시 당연히 그렇게 도시재생 사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1990년대 후반까지 한국에서 건축가로 활동했던 김 교수는 2003년 영국으로 유학 간 이후 런던정경대에서 ‘도시재생’에 대한 연구로 도시사회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유럽과 아시아의 도시정책을 강의하던 김 교수는 2012년 4월 박원순 서울시장의 초청을 받고 서울에 와 서울시의 도시정책에 대해 자문했다. 그는 이후에도 전국 주요 지방자치단체와 연구기관에서 도시·건축과 관련해 250여 차례 강연했다.

대중과의 소통이 도시와 건축의 수준을 높인다고 믿는 김 교수는 2013년 펴낸 책 ‘발전소는 어떻게 미술관이 되었는가’를 통해 오스트리아 빈의 도시재생 성공사례인 ‘가소메터 시티’를 비롯해 독일 항구의 도시재생 사례인 ‘하펜시티’ 등을 한국 독자에게 알렸다. 그는 책에서 “효과적인 도시재생을 위해 버려진 산업유산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런던에 JHK 도시건축정책연구소를 설립해 영국·독일·오스트리아·프랑스 등 유럽의 도시 전문가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도시 정책을 연구하고 있다. 현재 런던에 있는 그를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백예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