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 윌슨(Richard A. Wilson) 아드리안스미스고든길(ASGG) 도시설계본부장, 미국국립공원보존협회 이사, 미국건축사협회(AIA) 시카고지부 회장, 미국 도시계획기술사(AICP), 미국 건축사, 미국 아칸소대 페이어빗빌캠퍼스 건축학과, 멤피스대 순수미술과 졸업
리처드 윌슨(Richard A. Wilson)
아드리안스미스고든길(ASGG) 도시설계본부장, 미국국립공원보존협회 이사, 미국건축사협회(AIA) 시카고지부 회장, 미국 도시계획기술사(AICP), 미국 건축사, 미국 아칸소대 페이어빗빌캠퍼스 건축학과, 멤피스대 순수미술과 졸업

미국 밀레니얼 세대가 꼽은 가장 여행하고 싶은 미국 대도시 3위(프라이스라인). 미국에서 가장 혁신적인 도시 공동 2위 (KPMG). ‘화이트삭스’ ‘시카고불스’ ‘버락 오바마의 정치적 고향’으로 유명한 시카고 이야기다.

1950년대 미국 중북부 중공업 발전의 주역이었으나 산업 지형 변화로 쇠락한 도시 취급을 받았던 시카고가 혁신의 아이콘으로 떠오르고 있다. 아마존의 제2 본사 유력 후보지로 시카고가 거론되고, 실리콘밸리에서 시카고로 이주하는 스타트업도 늘고 있다.

변화는 숫자로 나타난다. 2017년 기준 시카고에 본사를 둔 스타트업은 1만4014개, 기술 인력 수는 34만1600명에 이른다. 최근 3년 동안 매년 38억달러(약 4조3000억원) 이상의 벤처캐피털 투자자금이 시카고로 유입됐다. 시카고 부활의 배경은 뭘까.

10월 19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국리츠협회 회의실에서 리처드 윌슨 미국 건축가협회 시카고 지부 회장을 만났다. 세계 4대 건축설계회사 아드리안스미스고든길의 도시설계 본부장이기도 한 윌슨 회장은 2009년 시카고시가 수립한 ‘시카고도심발전계획(CCAAP)’의 토지, 교통, 도시설계 부문을 총괄한 인물이다. 윌슨 회장은 시카고 외에도 뉴저지 트렌턴, 일리노이 엘 파소 등 미국 전역 도시재생 사업을 담당했다. 그가 총괄한 중국 베이징 중심상업지구(CBD) 확장 개발 계획은 2011년 미국 건축사 협회가 수여하는 도시설계 대상을 수상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명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