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5일 찾은 서울 동작구 상도동 244번지 일대. 노후 주택이 골목을 따라 줄지어 있다. 사진 이윤정 기자
10월 25일 찾은 서울 동작구 상도동 244번지 일대. 노후 주택이 골목을 따라 줄지어 있다. 사진 이윤정 기자

10월 25일 오후 서울 동작구 상도동 244번지 일대. 성인 여성이 두 팔을 양쪽으로 쫙 벌리면 길목 전체를 거뜬히 막아설 수 있을 만큼 좁은 비탈길이 거미줄처럼 온 동네에 퍼져 있었다. 골목을 따라 2~3층 높이의 저층 주택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었는데, 모두 지어진 지 수십 년은 돼 보였다. 이제는 서울 도심에서 찾아보기 힘든, 도둑 방지용 쇠꼬챙이가 녹슨 몸으로 담벼락을 힘겹게 붙잡고 있었다. 244번지 근처에 위치한 A부동산 관계자는 “이 길에 있는 집들은 그래도 양호한 편”이라며 “근처 상도초등학교 앞쪽엔 도시가스가 안 들어올 정도로 쓰러지기 직전인 집들이 널렸다”고 말했다.

이곳은 서울시 산하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지난해 10월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 대상지로 선정한 곳이다. 도서관, 어린이집 등 편의시설을 아파트단지 수준으로 도보 10분 거리에 조성하고, 주택도 새로 짓기로 했다. 그러나 새로 공급되는 주택은 단 40가구. 사업 대상지가 상도동 244번지가 위치한 상도4동(75만㎡)의 0.002%인 1351㎡(약 408평) 규모에 불과한 탓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주민들은 사업 효과에 반신반의하는 모양새다. 상도동에서 약 10년간 거주했다는 주민 김모씨는 “헌 집을 계속 두는 것보단 낫기야 하겠지만, 40가구 정도로 과연 동네 전체가 좋아질지는 잘 모르겠다”며 “(보상을 받게 될) 땅 주인들이 제일 좋은 것 아니냐”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는 5년간 50조원을 들여 전국 500곳에서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상도동처럼 서울시 등 일부 대도시 주도로 추진되던 도시재생 사업을 전국 단위로 확산해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 LH한국토지주택공사 등 관련 기관은 전담 인력을 400명 가까이 배치하는 등 사업 확장 대비에 나섰고, 연간 1500억원 수준에 그쳤던 관련 예산도 매년 10조원 규모로 크게 늘렸다. 그러나 한국 도시재생이 방향을 잡지 못하고 헤매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는 ‘예산 나눠 먹기’ 또는 ‘일회성 마을 정비’ 등에 그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그 원인을 세 가지로 정리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윤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