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통합물류협회에 따르면 국내 택배 물동량은 2012년 14억598만개에서 지난해 23억1946만개로 65% 증가했다. 사진은 CJ대한통운의 ‘옥천 허브터미널’. 사진 CJ대한통운
한국통합물류협회에 따르면 국내 택배 물동량은 2012년 14억598만개에서 지난해 23억1946만개로 65% 증가했다. 사진은 CJ대한통운의 ‘옥천 허브터미널’. 사진 CJ대한통운

올해 4월 경기도 남양주 다산신도시는 이른바 ‘택배 갑질’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다산신도시의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가 아파트 단지 내 택배차량의 진입을 막고, 주민들을 대상으로 ‘택배기사에게 아파트 정문에서부터 카트로 현관 앞까지 물품을 배달해달라고 요구하라’는 내용의 공고문을 게시한 것이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여론은 택배업체가 해당 아파트에 물품 배송을 거부해야 한다는 쪽으로 기울었다. 그러나 이 사태 이전에 어린아이가 단지 내에서 후진하던 차량에 치일 뻔했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비난을 떠나 상황을 해결할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지난 10월 23일 이진아(가명)씨는 업무중 공연 티켓 배송을 온 택배기사 A씨의 전화를 받았다. 자리를 비울 수 없었던 이씨는 티켓을 우편함에 넣어달라고 했지만 A씨는 “거주민 외엔 우편함 접근이 어렵다”며 거절했다. A씨는 외부에 있는 무인택배함에 넣어달라는 이씨의 요청을 듣더니 “무인택배함이 꽉 찼는데 어쩌란 말이냐”며 버럭 소리를 질렀다. 이씨는 “짧은 시간에 많은 물건을 배송해야 하는 택배기사의 고충은 알겠지만 무작정 짜증을 내는 태도는 이해하기가 힘들다”고 토로했다.

앞선 두 가지 사례는 국내 택배시장이 급격히 커지면서 나타난 부작용이다. 국내 택배시장은 2000년대 후반부터 온라인·모바일로 물건을 사는 사람들이 늘면서 비약적으로 커졌다. 국내 택배 물동량은 2012년 14억598만개에서 지난해 23억1946만개로 65% 증가했다. 늘어난 택배물량을 소화하기 위해 택배기사들은 하루 취급 물량을 늘렸다. 한 사람이 맡는 택배물량이 많아지자 택배기사들은 시간에 쫓기기 시작했고 택배 서비스의 질은 낮아졌다.

택배업체들이 출혈 가격 경쟁을 벌이면서 택배단가가 낮아진 탓에 택배업체들의 영업이익률은 급격히 줄어들었다. 국내 택배 물동량은 2000년 2억개에서 지난해 23억개로 늘어난 반면 택배단가는 같은 기간 3500원에서 약 2200~2300원으로 낮아졌다. 국내 택배시장의 45%를 점유하는 CJ대한통운 택배부문의 지난해 매출은 1조9800억원, 영업이익은 677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은 3.4%에 불과했다. 2·3위 업체인 한진(점유율 12%)과 롯데(12%)도 각각 영업이익률 1%, -1%라는 참담한 실적을 기록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백예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