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 허지은(32)씨는 아이들이 잠든 밤이면 마켓컬리 애플리케이션(앱)에 자주 접속한다. 마켓컬리는 채소를 포함한 신선식품이나 된장찌개 등 아침에 먹을거리를 배송해주는 서비스다. 밤 11시 이전에 주문하면 다음 날 오전 7시 전까지 배송되는데, 보통은 새벽 3시 30분~4시쯤 배달이 끝난다. 이 회사가 내세운 ‘샛별배송(새벽배송)’이다. 아이스 망고, 된장찌개, 두부, 무농약 간편 샐러드, 등심 불고기, 베이글, 완도산 전복 등 다양한 식자재를 고를 수 있다. 배달이 끝나면 배달된 물품을 찍은 사진을 문자로 보낸다. 허씨는 “보통 마트에서는 묶음으로 팔아서 필요한 것보다 더 많이 사게 돼, 나중에 버리는 경우가 많은데 여기는 두부 한 모 등 딱 먹을 만큼만 살 수 있어 좋다”고 했다. 앱이 출시된 지 3년밖에 안 됐지만 2018년 3월에 월매출 100억원을 넘어섰다.

마켓컬리는 소비자가 원하는 만큼만, 원하는 시간에, 바로 문 앞까지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성장했다. 헬로네이처·GS프레시·롯데슈퍼·이마트 등 온·오프라인 업체들도 모두 새벽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새벽배송은 아침 식사를 준비하기 힘든 직장인들을 위해 개발됐다. 식자재를 배달해주는 단순한 신선식품 배송 서비스에서 아침에 먹을 만한 간편식을 마련해 소비자가 가장 필요한 시간대인 새벽에 이를 배송하는 방법으로 서비스 질을 높였다.

새벽배송뿐 아니라 의류 등 다양한 생필품을 판매·유통하는 기업도 소비자와 만나는 마지막 접점인 라스트마일에서 고객에게 선택받기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 현관 문 앞에 던져놓고 가면 되는 단순한 배송 서비스로는 까다로워진 고객 요구를 만족시킬 수 없는 세상이 된 것이다.

배송 서비스의 질을 놓고 가장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는 곳은 최근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신선 배송 시장이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마켓 앤드 마켓은 신선 배송 시장이 2017년부터 연평균 7%씩 성장해 2020년에는 2713억달러(약 308조3500억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선도가 중요한 식품이나 의약품 등의 온라인 거래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 맞춰 이마트몰은 지난 5월부터 ‘쓱배송 굿모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전날 오후 6시까지만 주문하면 다음 날 오전 6~9시 또는 7~10시에 배송해준다. 롯데슈퍼도 온라인 배송 전용센터인 ‘롯데프레시센터’에서 서울 지역에 신선식품 새벽배송 서비스를 하고 있다. GS리테일·티몬·한국야쿠르트 등 주요 식음료 기업들도 자체 브랜드를 만들어 신선 배송 서비스를 하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