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클라스 외스트부르크 1980년생. 스웨덴 왕립기술원 산업공학 석사, 올리버 와이먼 경영컨설턴트, 딜리버리 히어로 창업, 요기요 설립(2012년), 배달통 인수(2014년) / 니클라스 외스트부르크 딜리버리 히어로 CEO. 외스트부르크는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드론으로 음식을 배달하는 시대가 오면, 가정집 주방이 사라지는 날이 머지않을 것”이라고 했다. 사진 딜리버리 히어로
니클라스 외스트부르크
1980년생. 스웨덴 왕립기술원 산업공학 석사, 올리버 와이먼 경영컨설턴트, 딜리버리 히어로 창업, 요기요 설립(2012년), 배달통 인수(2014년) / 니클라스 외스트부르크 딜리버리 히어로 CEO. 외스트부르크는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드론으로 음식을 배달하는 시대가 오면, 가정집 주방이 사라지는 날이 머지않을 것”이라고 했다. 사진 딜리버리 히어로

27세 스웨덴 청년 니클라스 외스트부르크(Niklas Östberg)는 경영컨설팅 회사(올리버 와이먼)를 다니고 있었다. 2007년 어느 날 그는 동네 피자집에 전화를 걸어 여느 때처럼 피자 한 판을 시키려 했지만 피자집은 계속 전화를 받지 않았다. 피자가 먹고 싶어 한참 동안 전화통을 붙들고 있던 이 젊은 컨설턴트는 ‘인터넷으로도 피자를 주문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문득 떠올랐다. 회사에 다니며 이 생각을 실현해줄 ‘온라인 피자 주문 네트워크(Pizza.nu)’를 설립했다. 이 회사는 동네마다 있는 스웨덴의 작은 피자집과 연계해 인터넷으로 피자를 주문할 수 있도록 했고 대성공을 거둬 핀란드·폴란드·오스트리아 등 인근 국가로도 진출했다.

본격적으로 음식 배달 서비스 사업을 하기 위해 컨설팅 회사를 그만둔 외스트부르크는 2011년 독일에서 동료 3명과 함께 ‘딜리버리 히어로(Delivery Hero)’를 창업했다. 딜리버리 히어로는 라틴아메리카·호주·아시아 등 세계 각국으로 진출했고 지금은 43개국 20만 개의 레스토랑과 계약해 서비스하고 있다. 딜리버리 히어로는 하루 평균 65만여 건의 주문을 받는 세계 1위 음식 주문 서비스 업체가 됐다. 국내에는 2012년에 진출해 음식 주문 서비스 ‘요기요(시장 점유율 2위)’를 설립했고, 2014년에는 국내 3위 음식 주문 서비스인 ‘배달통’도 인수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5억4420만유로(약 715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피자 주문이 좀 쉬워졌으면 좋겠다’는 단순한 생각을 실행해 10여 년 만에 음식 배달 산업 세계 1위 기업으로 만든 외스트부르크는 경영이라고는 전혀 알지 못했던 공대 출신(스웨덴 왕립기술원 산업공학과)이다. 그는 고객과 만나는 최접점인 라스트마일(배송의 마지막 단계)에서 고객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고민했고, 이를 서비스로 만들어 글로벌 기업을 일궜다.

이메일 인터뷰를 통해 그에게 한국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대표적 라스트마일 서비스인 음식 배달 산업에 관해 물었다.

외스트부르크는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음식 배달 시장”이라며 “(딜리버리 히어로가) 라스트마일까지 책임질 수 있는 물류 플랫폼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또 드론 등 정보통신기술(ICT)의 등장으로 가정집에 주방이 필요없어질 정도로 음식 배달 산업이 확대될 것이라고도 전망했다.


한국 시장 점유율 2위(요기요)와 3위(배달통) 음식 배달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1위는 배달의 민족). 한국 음식 배달 산업을 어떻게 평가하나.
“한국 시장의 발전 속도는 정말 놀랍다. 세계 그 어떤 나라보다도 빠르게 성장해 나가고 있다. 하지만 경쟁이 너무 치열하기 때문에 서비스 개발이 모두 국내 시장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는 것 같다. 물론 이것이 강점이기도 하지만, 한국 기업이 글로벌 시장으로 커나가는 것을 어렵게 할 수도 있다. 나는 딜리버리 히어로가 한국의 배달 앱 서비스가 글로벌 시장으로 나가는 데 중요한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온라인 음식 배달 산업은 라스트마일에서 고객을 만나는 비즈니스이기 때문에 철저한 SCM이 중요하다. 딜리버리 히어로가 SCM을 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무엇인가.
“적절한 SCM은 무척 중요하다. 최종 소비자에게 음식이 공급되려면 음식의 여러 원재료를 모아 이를 조리한 후 배송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이런 전 과정을 연결해주는 게 SCM이다. 각 과정을 잘 컨트롤할 수 있어야 (사업을 위해) 전략적으로 점점 더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다. 몇 가지 예를 들어 보겠다. 우리는 세계적으로 20만 개 이상의 레스토랑과 일하고 있다. 이 중 80%가 개인이 운영하는 레스토랑이거나 작은 음식점이다. 우리는 물류 전달 과정을 파악하고 있기 때문에 배달뿐 아니라 음식 조리 기술, 마케팅, 고객 서비스 등 다방면에서 광범위한 서비스를 파트너 레스토랑에 제공할 수 있다. 이뿐 아니라 도매가격으로 다양한 식자재를 제공하고, 튼튼한 포장, 주방 액세서리, 심지어 소상공인을 위한 대출도 진행하고 있다. 이런 다양한 비즈니스를 할 기회가 생긴 것은 SCM을 통해 음식이 레스토랑에서 배달돼 고객에게 전해지는 전 과정을 우리가 잘 컨트롤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버(미국의 차량공유 업체) 같은 기업도 ICT를 이용해 음식을 비롯한 제품과 서비스를 배달하는 사업을 시도한다. ICT가 물류 산업에 어떤 변화를 일으키나.
“물류 산업 전체에 대해 이야기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음식 산업만 봐도 새로운 IT 기술이 더해져 또 다른 사업 기회와 시장이 열리고 있다. 앞으로는 드론이나 로봇이 활용되면서 음식 배달 시간이 굉장히 빨라질 것으로 본다. 스위스 투자은행 UBS가 발간한 ‘주방은 사라지는가?(Is the kitchen dead?)’라는 보고서를 보면, 집에서 음식을 만들기 위해 소비하는 시간과 음식을 배달했을 때를 비교해 매 끼니 얼마의 비용이 드는지 분석한 내용이 있는데, 결과가 무척 흥미롭다. 기술의 발달로 배달 음식 가격은 점점 낮아지고 배달 시간은 더 빨라져, 더 많은 비용과 시간을 들여 음식을 직접 해먹는 사람이 없어질 것이라는 내용이다. IT 산업이 음식 배달과 빠르게 연결되고 있는 지금, 주방이 사라진 가정집을 상상하는 것도 전혀 이상하지 않을 것이다.”

미래의 배달 앱은 지금과 어떻게 달라질까.
“배달 앱도 IT 기술 발달에 절대적으로 영향을 받는다. 결국은 소비자 습관이 모두 반영된 기술이 제공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는 스마트폰으로 음성 주문을 하거나 동영상을 보면서 배달 메뉴를 선택하는 일, 개인화된 음식 추천 등의 기능들이 등장해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다. 새로운 주문 방법은 또 다른 인프라를 요구하게 될 것이기 때문에 기업들은 소비자 니즈에 맞춰 적절히 잘 대응해 나가야 한다.”

딜리버리 히어로는 라스트마일에서 고객과 만나는 방법을 정교하게 하기 위해 어떤 준비를 하고 있나.
“다행히도 우리는 경험과 자본이 있다. 음식 배달 시장에서 다양한 경험을 보유한 뛰어난 팀이 이미 많은 새로운 도전을 해 나가고 있다. 또 빠르게 성장하며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는 새로운 회사에 과감히 투자한다. 예를 들면, 우리는 콜롬비아의 대표 배달 업체 랩피(Rappi)와 스페인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글로보(Glovo)에 투자했고, 이들과 식품뿐 아니라 다양한 서비스들을 제공할 수 있는 새로운 비즈니스를 모색하고 있다.”

딜리버리 히어로가 앞으로 한국 배달 앱 시장의 플레이어로서 해나가고 싶은 역할과 장기 비전은 무엇인가.
“한국은 우리가 진출한 시장 중 가장 규모가 큰 시장이면서 막강한 경쟁자가 있는 시장이기도 하다. 요기요를 기반으로 서울 전역에서 맛집 배달 서비스를 하는 ‘푸드 플라이(배달 앱)’ 등 많은 파트너와 함께, 배달 서비스에 머물지 않고 라스트마일까지 책임질 수 있는 주문 물류 플랫폼으로서 한국 시장을 발전시켜 나가고 싶다. 시장을 확장하고 경쟁자보다 더 빠르게 성장하기 위해 계속 투자하고 최선을 다해 뛰겠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