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기업 스타십의 자율주행 배송로봇이 영국 런던 그리니치 거리를 따라 배송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아무도 직접 상점에 가지 않게 되는 세상을 상상해 보세요. 우리가 하려는 일은 (인터넷으로 주문한) 모든 물건을 1시간 안에 배달하는 것입니다. 모든 이들은 안 된다고 하죠.” -다큐멘터리 영화 ‘이 드림스(E Dreams)’ 중 조지프 박의 대사

2001년 4월 26일 미국 뉴욕 링컨센터에서 열린 다큐멘터리 영화 ‘이 드림스’ 시사회는 다큐멘터리로는 드물게 2주 전에 전 좌석이 매진됐다. 예약한 사람은 기업 경영진, 증권사 애널리스트, 경제 담당 기자들이었다.

이 다큐멘터리는 1998년 한인 교포 2세인 조지프 박(Joseph Park)과 용 강(Yong Kang)이 설립한 코즈모닷컴의 이야기를 담았다. 조지프 박은 비디오테이프, CD, DVD, 스타벅스 커피 등을 “1시간 안에 무료로 배달하겠다”며 당시 2억5000만달러(약 2800억원)의 자금을 투자받았다. 코즈모닷컴은 1시간 안에 배달이 가능한 창고 위치, 구역 내 주민 수, 배달원 활용 방법 등 많은 노하우를 가지고 있었지만 많은 배달 비용 때문에 적자가 쌓였다. 자금 조달을 위해 계획했던 기업공개(IPO)도 닷컴 버블이 꺼지면서 미 증시가 폭락해 실패했고, 회사는 문을 닫았다.

코즈모닷컴에 6000만달러(약 680억원)를 투자했던 아마존은 투자금을 전부 날렸다.

조지프 박의 꿈은 거품처럼 사라졌지만 아직도 아마존을 비롯한 수많은 유통·물류 기업은 1분, 1초라도 더 빠른 배송 시스템을 만들기 위한 도전을 계속하고 있다. 바쁜 일상으로 배송품을 기다릴 시간이 없는 고객이 오프라인 매장까지 가지 않고 스마트폰으로 주문을 해대며 더 빠른 배송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들은 시간을 절약해줄 수 있는 빠른 배송을 위해서라면 더 비싼 배송료를 내기 위해 기꺼이 지갑을 열 준비가 돼 있다.

이런 요구에 발맞춰 유통·물류 기업은 배송 속도를 높이기 위해 각종 첨단기술을 활용하고, 임대료가 세계에서 가장 비싼 지역 중 하나인 미국 뉴욕 맨해튼 한복판에 물류센터를 짓는 것도 마다하지 않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