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밍제 미디어텍 회장이 지난 2014년 중국 하이난에서 열린 보아오포럼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차이밍제 미디어텍 회장이 지난 2014년 중국 하이난에서 열린 보아오포럼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중국 휴대전화 단말기 시장을 정육점에 빗댄다면, ‘미디어텍’은 가장 잘 드는 칼이었다.”

중국 시장조사기관 핀투왕(品途网)은 최근 대만 반도체 회사 ‘미디어텍’의 성장 과정을 분석한 보고서에서 이렇게 표현했다.

핀투왕이 미디어텍을 ‘칼’이라고 한 이유는 미디어텍이 생산한 값싼 반도체 칩이 중국 제조 업체에 유입되면서, 중국이 휴대전화 단말기를 쉽고 싸게 만들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그래서 미디어텍은 중국 ‘산자이(山寨·짝퉁)폰’ 제조 업체의 대부로 불린다.

세계 반도체 산업은 메모리와 시스템으로 나뉜다. 데이터를 저장하는 용도인 메모리 반도체와 달리 시스템 반도체는 데이터 연산·처리에 쓰인다. 시스템 반도체는 고차원 연산이 필요하기 때문에 메모리 반도체와 달리 설계(팹리스)→생산(파운드리)→포장(패키징)→테스트 등으로 분업화돼 있다.

미디어텍은 공장 없이 설계와 판매만 하는 팹리스(설계 전문) 회사다. 지난해 기준 팹리스 산업의 세계 시장 규모는 800억달러(약 90조원) 수준. 퀄컴과 화웨이(하이실리콘)가 대표적인 팹리스 회사다. 삼성이나 SK하이닉스는 모든 공정에 다 참여하는 종합제조회사(IDM)이며 대만의 TSMC, UMC는 설계를 받아 생산만 하는 파운드리 회사다.

미디어텍은 시스템 반도체 중에서도 스마트폰의 두뇌 역할을 하는 AP(Application Processor·스마트폰의 두뇌 역할을 하는 핵심 칩)를 주로 설계한다. 2017년 3분기, 미디어텍의 글로벌 스마트폰 AP 시장 점유율은 14%로 퀄컴(42%), 애플(20%)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4위(11%)였다.

미디어텍이 시작부터 지금의 모습이었던 건 아니다. 미디어텍은 초창기 CD-ROM, DVD플레이어 칩을 주로 설계하는 업체였으나, 2000년대 중반 휴대전화 반도체로 사업을 전환하면서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명지 기자, 하지은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