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수퍼팀 참가자들이 전통의상을 입고 시상식에서 환호하고 있다. 사진 이민아 기자
아시아 수퍼팀 참가자들이 전통의상을 입고 시상식에서 환호하고 있다. 사진 이민아 기자

아시아 주요국의 회사원들이 대만의 주요 관광지를 누비며 상금 5만달러(약 5600만원)를 두고 경쟁하는 ‘아시아 슈퍼팀’ 결선이 10월 15~19일 개최됐다. 아시아 슈퍼팀 대회는 대만 외교무역부가 주관하고 대만대외무역발전협회(이하 TAITRA)가 2014년부터 주최하는 기업 대상 글로벌 공모전이다. 인센티브(포상) 관광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대회로, 올해로 5회째다. 예선을 거쳐 선발된 8개국 팀이 최종 1등을 뽑는 결선 참가를 위해 대만에 모였다.

결선은 참가자들이 국가(회사)별로 팀을 이뤄 TAITRA가 제시하는 과제를 해결하며 팀워크를 단련하는 글로벌 기업 워크숍이다. 주최 측은 참가자들을 ‘인턴들’이라고 불렀다. 직급과 상관없이 함께 문제를 풀며 평등하게 친구가 되자는 의미다. 한국을 비롯해 일본·싱가포르·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태국·베트남·필리핀 등 총 8개국에서 선발된 8개 회사가 참가했다. 국가별로 4명씩 총 32명이 결선을 위해 대만으로 날아왔다. 중국은 참가 명단에 없었다.

한국에서는 232개 기업이 지난 8월 대회 참가를 신청했다. 이들 중 대만계 증권사인 유안타증권 한국법인이 결선에 진출했다. 한국을 대표해 아시아 슈퍼팀에 참가한 황윤선 유안타증권 주임은 “회사에서 나이가 가장 어린 직원들끼리 추억을 쌓고 오라며 참여를 독려했다”고 말했다.

대회는 4박 5일 동안 수도 타이베이(臺北)에서부터 중부의 자이(嘉義), 남서부의 고도(古都) 타이난(臺南) 등 대만 전역에서 치러졌다. 대만의 주요 관광지가 가진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과제가 주어졌고, 참가자들은 이를 해결하고 점수를 획득했다. 과제 수행 점수뿐 아니라 온라인 투표도 등수를 매기는 요소였다. 높은 점수를 받은 단 한 국가만이 상금을 가져갈 수 있기 때문에, 참가자들은 게임마다 진지하게 임했다.

한국으로 치면 경주처럼 역사가 깊은 도시 타이난에서는 ‘다양한 전통 음식을 먹고 사진을 빨리 찍어오는 것’이 첫 과제였다. 첫 과제 이후로 참가자들이 지역의 문화를 체험하는 과제가 이어졌다. 대만에서 유일하게 영화 포스터를 옛날 방식인 물감과 붓으로 그려서 사용하는 추안메이영화관(今日全美戲院)에서는 ‘포스터 따라 그리기’ 게임을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타이베이.타이난(대만)=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