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수퍼팀 참가자들이 전통의상을 입고 시상식에서 환호하고 있다. 사진 이민아 기자
아시아 수퍼팀 참가자들이 전통의상을 입고 시상식에서 환호하고 있다. 사진 이민아 기자

아시아 주요국의 회사원들이 대만의 주요 관광지를 누비며 상금 5만달러(약 5600만원)를 두고 경쟁하는 ‘아시아 슈퍼팀’ 결선이 10월 15~19일 개최됐다. 아시아 슈퍼팀 대회는 대만 외교무역부가 주관하고 대만대외무역발전협회(이하 TAITRA)가 2014년부터 주최하는 기업 대상 글로벌 공모전이다. 인센티브(포상) 관광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대회로, 올해로 5회째다. 예선을 거쳐 선발된 8개국 팀이 최종 1등을 뽑는 결선 참가를 위해 대만에 모였다.

결선은 참가자들이 국가(회사)별로 팀을 이뤄 TAITRA가 제시하는 과제를 해결하며 팀워크를 단련하는 글로벌 기업 워크숍이다. 주최 측은 참가자들을 ‘인턴들’이라고 불렀다. 직급과 상관없이 함께 문제를 풀며 평등하게 친구가 되자는 의미다. 한국을 비롯해 일본·싱가포르·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태국·베트남·필리핀 등 총 8개국에서 선발된 8개 회사가 참가했다. 국가별로 4명씩 총 32명이 결선을 위해 대만으로 날아왔다. 중국은 참가 명단에 없었다.

한국에서는 232개 기업이 지난 8월 대회 참가를 신청했다. 이들 중 대만계 증권사인 유안타증권 한국법인이 결선에 진출했다. 한국을 대표해 아시아 슈퍼팀에 참가한 황윤선 유안타증권 주임은 “회사에서 나이가 가장 어린 직원들끼리 추억을 쌓고 오라며 참여를 독려했다”고 말했다.

대회는 4박 5일 동안 수도 타이베이(臺北)에서부터 중부의 자이(嘉義), 남서부의 고도(古都) 타이난(臺南) 등 대만 전역에서 치러졌다. 대만의 주요 관광지가 가진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과제가 주어졌고, 참가자들은 이를 해결하고 점수를 획득했다. 과제 수행 점수뿐 아니라 온라인 투표도 등수를 매기는 요소였다. 높은 점수를 받은 단 한 국가만이 상금을 가져갈 수 있기 때문에, 참가자들은 게임마다 진지하게 임했다.

한국으로 치면 경주처럼 역사가 깊은 도시 타이난에서는 ‘다양한 전통 음식을 먹고 사진을 빨리 찍어오는 것’이 첫 과제였다. 첫 과제 이후로 참가자들이 지역의 문화를 체험하는 과제가 이어졌다. 대만에서 유일하게 영화 포스터를 옛날 방식인 물감과 붓으로 그려서 사용하는 추안메이영화관(今日全美戲院)에서는 ‘포스터 따라 그리기’ 게임을 했다.

대만에서 좋은 품질의 우롱차(茶)를 생산하는 지역인 자이에서는 ‘찻잎 따기’ 게임을 했다. 참가자들은 푸른색 이파리가 드넓게 펼쳐진 밭에서 1분 동안 어린 찻잎을 따서 바구니에 담았다. 많이 따는 팀이 승자이기에, 바쁘게 손을 움직였다. 게임이 끝난 후에는 직접 딴 차를 맨손으로 비비면서 적당히 즙을 내는 것까지 체험했다. 참가자들은 이렇게 직접 만든 우롱차를 출국 전날 선물로 받았다.

많은 참가자가 즐거워하면서 동시에 수줍어했던 과제는 대만 원주민의 전통춤을 춰 보는 시간이었다. 대만에는 중국 본토의 한족(漢族)이 이주하기 전부터 원주민이 살고 있었다. 평지가 많은 서부보다는 조금 더 높은 동쪽의 고지대에 산다고 하여 ‘고산족(高山族)’으로 불리기도 한다. 참가자들은 원주민 춤을 배워 무대에서 춤 실력을 겨뤘다. 장내에는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최선을 다한다고 하지만 어쩔 수 없는 서툰 발놀림에 관중은 웃음을 터뜨렸다.

마지막 게임은 대만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자 타이베이의 랜드마크인 ‘타이베이101’ 근처 ‘신의(信義)상점가’에서 진행됐다. 고층 빌딩이 높게 올라선 서울 여의도 거리, 또는 깔끔하게 단장한 인천의 송도 신도시를 연상시켰다. 이곳에서 아시아 슈퍼팀 참가자들은 대만 사람과 손뼉을 마주치는 사진을 찍는 과제를 수행했다.

10월 18일. 5만달러의 주인공으로는 인도네시아의 디지털광고 회사 ‘애니마인드그룹(AnyMind group)’ 팀이 뽑혔다. 팀 대표인 리댜와티 봉 애니마인드그룹 총괄대표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아시아 슈슈퍼팀을 열심히 홍보한 것이 비결”이라고 말했다.


“포상관광, 부가가치 높아”

대만 정부는 아시아 슈퍼팀과 같은 행사를 통해 아시아 기업의 단체 관광지로서 대만의 매력을 알리고 있다. 현재 정치적으로 갈등을 겪고 있는 중국(1위, 2위는 홍콩)을 제외한 한국·일본 등 아시아 슈퍼팀에 초청한 국가들은 대만을 가장 많이 찾는 국가 순위 3~9위에 올라있다.

리꽌즈(李冠志) 대만 경제부 무역국 부국장은 “대만은 가까운 거리, 비슷한 기후와 문화로 인근 국가의 여행객을 끌어들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면서 “대만과 한국·일본,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국가 간 교류를 강화하기 위해 아시아 슈퍼팀 같은 기업 관광 홍보 행사를 강력히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만은 한국, 일본 등 아세안 국가에 비자를 면제하고 이슬람 국가 관광객을 위해 할랄 음식 제공을 확대할 것”이라면서 “포상관광으로 대만을 찾은 여행객이 편안히 쉬다 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대만이 포상관광에 집중하는 이유는 기업 단체 관광객이 개인 여행자보다 창출하는 부가가치가 더 커서다. 통상 해외 기업이 단체로 포상관광을 올 경우 개인 여행자보다 더 많은 돈을 쓴다. TAITRA 관계자는 “포상관광은 많은 연관 산업을 활성화하는 역할을 한다”면서 “호텔 등 숙박 시설, 전세 버스와 같은 교통수단, 음식점 등 다양한 산업에 파급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타이베이.타이난(대만)=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