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우 한국외대 중국어, 대우차이나 대표, 세종북경투자자문유한회사 이사장(현)
전병우
한국외대 중국어, 대우차이나 대표, 세종북경투자자문유한회사 이사장(현)

“중국 대기업의 최대 강점은 아직도 대부분 창업 세대가 이끌고 있다는 점이다. ‘못 먹어도 고(Go)’라는 식의 도전정신이 충만하다. 반면 우리 기업은 3~4세대로 내려오면서 창업정신이 약해졌다.”

전병우(67) 원동투자그룹 대표는 탤런트 노주현씨의 친형으로도 잘 알려진 노용악 전 LG전자 부회장, 설영흥 전 현대차 중국사업총괄 상임고문, 김동진 포스코차이나 전 사장 등과 함께 오랫동안 재계 1세대 중국 전문가의 한 축을 담당했다.

첫 직장인 대우가 1984년 중국 사업을 시작하면서 이듬해 관련 업무에 발을 들였고, 이후 상하이 지점장, 베이징 지사장, 대우차이나(대우인터내셔널의 중국 지주회사) 대표를 역임하는 등 33년간 중국 전문가로 한 우물을 팠다.

2004년 대우 동료 세 명과 함께 원동투자그룹을 창업, 이후 국내 기업의 중국 진출과 중국 기업의 국내 진출을 돕는 가교 구실을 하고 있다. 베이징과 상하이, 허베이성과 산둥성에 각각 사무소를 두고 있다. 상하이 지사는 매출 1조5000억원의 중견 철강 업체인 고려제강의 중국 사업을 대행하고 있다. 원동투자그룹이 한국 진출을 도운 중국 기업 중에는 중국 최대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도 있다.

상하이 푸둥지구 중심가 스지다다오(世紀大道)의 전망 좋은 사무실에서 전 대표를 만났다. 일흔을 바라보는 나이지만 아직도 한 해의 절반을 중국에서 보낸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