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데이는 에디터가 직접 고른 뉴스인 ‘톱뉴스(Top News)’와 자체 알고리즘이 사용자의 이용 패턴과 관심사를 분석해 고른 뉴스인 ‘마이 뉴스(My News)’로 구성된다. 사진 신성헌 조선비즈 기자
업데이는 에디터가 직접 고른 뉴스인 ‘톱뉴스(Top News)’와 자체 알고리즘이 사용자의 이용 패턴과 관심사를 분석해 고른 뉴스인 ‘마이 뉴스(My News)’로 구성된다. 사진 신성헌 조선비즈 기자

“페이스북의 뉴스피드에 가짜 뉴스가 넘쳐나는 것과 달리 ‘업데이(Upday)’는 에디터가 선별한 ‘진짜 뉴스’만을 제공한다.”

얀 에릭 페터스(Jan-Eric Peters) 업데이 최고제품책임자(CPO)의 말이다. 업데이는 유럽 최대 미디어 그룹인 독일 악셀슈프링어(Axel Springer)의 자회사 ‘업데이(upday GmbH&Co.KG)’가 만든 유럽 뉴스 큐레이션 앱이다. 페터스 CPO는 “3500여개 제휴 매체가 제공하는 뉴스를 알고리즘 기술로 분석해 사용자별 관심사에 맞게 제공하고, 실력과 경험을 갖춘 에디터가 기사의 핵심을 요약해 제공하는 것이 업데이의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독일, 영국, 프랑스 등 유럽 16개국에 서비스되는 업데이는 2016년 2월 출시 이후 10주 만에 사용자 150만명을 모았고, 올해 2월 월간 사용자 수 2500만명을 돌파했다. 하루 페이지뷰는 10억뷰로, 구글 뉴스앱의 페이지뷰 수치를 뛰어넘었다. 업데이의 누적 방문자 수는 올 4월 5억7700만명을 돌파해 독일 온라인 뉴스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독일 일간지 빌트(3억8300만명), 3위는 독일 주간지 ‘슈피겔(2억3400만명)’이다.


1│숙련된 에디터·AI가 큐레이션

출시 3년도 안 된 신생 뉴스 플랫폼 업체가 이렇게 빠르게 사용자를 모을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업데이는 자체 개발한 알고리즘과 기계학습(머신러닝)을 통한 뉴스 큐레이션, 알고리즘과 독립적으로 오로지 숙련된 에디터의 가치 판단에 의해 선별된 뉴스 콘텐츠를 강점으로 꼽는다.

업데이는 에디터가 직접 고른 뉴스인 ‘톱뉴스(Top News)’와 자체 알고리즘이 사용자의 이용 패턴과 관심사를 분석해 고른 뉴스인 ‘마이 뉴스(My News)’로 구성된다. 카드 한 장에 기사 한 꼭지가 담겨있는 카드 뉴스 형식이다. 관련 이미지와 함께 기사를 요약한 두세 문장으로 구성돼 있다.

톱뉴스는 유럽 8개국 지부에 있는 숙련된 에디터들이 현지 상황을 토대로 중요도가 높은 뉴스를 선별해 제공하는 콘텐츠다. 하루 평균 10~20개 정도의 뉴스를 제공해 독자들이 여러 기사를 찾아 읽지 않아도 어떤 이슈가 중요한지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마이 뉴스는 테크, 비즈니스, 영화, 음악 등 사용자가 가입할 때 설정한 관심 분야와 자주 읽은 뉴스를 알고리즘이 분석해 자동으로 추천하는 콘텐츠다. 1차적으로 알고리즘 개발자들이 이용자의 관심사와 선호도를 반영해 추려진 뉴스 300개의 신뢰도를 확인하고 2차적으로 알고리즘이 자동 선별하는 과정을 거친다.

업데이는 경험이 풍부한 에디터들을 기계보다 중요하게 여긴다. 알고리즘을 통한 큐레이션을 적극 활용하지만 이것만으로는 ‘필터 버블(걸러진 콘텐츠만 소비해 편향된 정보의 거품에 갇히는 현상)’이나 콘텐츠 중복과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고 보기 때문이다. 페터스 CPO는 “뉴스의 가치 판단 능력은 기계가 사람을 넘지 못한다”며 “필터 버블이나 중요도가 떨어지는 뉴스를 추천하는 오류 등을 방지하기 위해 오로지 에디터들이 독립적으로 큐레이션한 톱뉴스를 함께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2│언론매체·블로그 등의 콘텐츠 제공

콘텐츠를 제공하는 제휴사가 3500개에 달하는 것도 업데이의 큰 강점이다. 업데이는 현재 독일, 폴란드, 영국, 프랑스 등 유럽 16개국 3500개 매체의 콘텐츠를 큐레이션해 제공한다.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국 주요 매체의 기사뿐만 아니라 유명 블로거의 글도 참고한다. 사회, 정치, 경제, 문화 등 모든 분야의 콘텐츠를 받기 때문에 콘텐츠의 ‘다양성’이 보장된다. 풍부한 콘텐츠 중 선별된 기사의 가치는 더욱 높아진다.

업데이는 카드 뉴스 하단에 콘텐츠의 출처(매체명)를 명시한다. 매체명을 누르면 바로 해당 매체의 페이지로 넘어가는 아웃링크 방식이기 때문에 별도로 매체에 사용료를 내지 않는다. 업데이에 따르면 콘텐츠를 제공하는 대형 언론사들은 평균적으로 모바일 트래픽의 5%를 업데이를 통해 얻는다. 업데이를 통한 트래픽 비율이 20% 이상으로 치솟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제휴사들은 이렇게 얻은 트래픽을 토대로 광고 매출을 올리고, 업데이는 뉴스 카드 사이에 네이티브 광고를 노출하는 방식으로 수익을 얻는다. 사용자가 뉴스 카드를 넘겨볼 때 6~10장에 한 번씩 광고를 노출하는데 광고 클릭률은 1% 정도로 업계 평균보다 높다. 앱에 광고가 100번 노출될 때 사용자가 1번 광고를 클릭한다는 뜻이다. 업데이는 데이터 분석을 통해 사용자의 관심도가 높은 광고를 보여준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BMW에 관한 기사를 자주 본다면 BMW 관련 광고를 보여준다. 업데이가 기존에 진행한 자동차 브랜드의 네이티브 광고는 사용자의 11%가 시운전을 예약하도록 유도했다. 현재 유럽 10대 자동차 제조업체 중 6곳이 업데이에 광고 의사를 밝힌 상태다.


3│삼성 스마트폰 통해 전파

업데이의 폭발적인 성장은 악셀슈프링어그룹과 삼성전자의 파트너십 덕분에 가능했다. 마티아스 되프너(Mathias Döpfner) 악셀슈프링어 최고경영자(CEO)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14년 7월 미국 선밸리 콘퍼런스(IT·미디어 분야의 비공개 행사)에서 처음 만나 사업 제휴를 논의하고 이듬해인 2015년 9월 파트너십을 맺었다. 페이스북과 구글, 유튜브가 미디어 플랫폼을 장악하는 상황에서 공동 개발한 자체 플랫폼으로 경쟁해보겠다는 승부수를 띄운 것이었다. 이를 통해 유럽에서 판매되는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 시리즈에는 업데이 앱이 기본으로 설치됐다. 삼성 스마트폰 판매가 늘어날수록 업데이 사용자도 증가했다.

하지만 업데이의 빠른 성장이 오로지 삼성 덕분이라고만 보긴 어렵다. 업데이의 콘텐츠에 만족하지 않는 사람들은 차단 기능을 통해 앱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을 수 있다. 업데이가 지난해 8월 자체조사를 한 결과, 서비스 출시 이후 처음 사용자의 73%가 업데이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데이는 현재 2500만명 이상의 사용자가 앱에 6초 이상 머무르며 적극적으로 업데이를 이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plus point

중국엔 진르터우탸오, 일본엔 스마트뉴스·그노시

지난 11월 3400만회 다운로드를 기록한 그노시.
지난 11월 3400만회 다운로드를 기록한 그노시.

중국에도 떠오르는 뉴스 플랫폼이 있다. 기자·편집자·사설이 없다는 3무(無) 정책으로 주목받고 있는 뉴스 플랫폼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가 그 주인공이다. 2012년 8월 설립된 진르터우탸오는 사용자가 큐큐(QQ)나 웨이보 등 SNS 계정에 등록하면 100% AI 기술만을 이용해 데이터를 분석하고 사용자의 관심사와 취향에 맞는 맞춤형 뉴스를 제공한다. 중국 언론사와 공공기관, 블로그 등 30만여곳과 제휴해 다양한 콘텐츠를 확보했다. 매일 7800만명이 하루 평균 76분간 머문다. 창업 이후 4차례 투자를 받아 2016년 기준, 기업가치가 120억달러(약 13조42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평가받았다.

중국에 진르터우탸오가 있다면 일본에는 그노시(Gunosy)가 있다. 그노시는 2013년 2월 뉴스 큐레이션 서비스를 시작했다. 당시 일본에서유통되는 정보의 양은 두 배로 늘어난 반면 소비되는 정보의 양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따라서 사용자들이 유용한 정보를 선별하는 데 비용(시간 등)이 들기 시작했고 질 좋은 정보를 선별해주는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생겨났다. 그노시는 서비스 개시 1년 반 만에 앱 다운로드 500만회를 돌파했고, 올해 11월 기준 다운로드 수는 3400만회를 넘어 그노시보다 3개월 앞서 서비스를 시작한 경쟁 앱 ‘스마트뉴스(3500만회)’를 거의 따라잡았다. 스마트뉴스는 뉴스 서비스에 집중하는 반면 그노시는 뉴스뿐 아니라 여성을 위한 트렌드 정보, 게임 공략법 등 다양한 사용자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백예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