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콜라 자회사 SES 네트워크·O3b 네트워크 CEO
스티브 콜라
자회사 SES 네트워크·O3b 네트워크 CEO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는 블루오리진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우주 기업이다. 민간 주도 우주 개발을 시작한 선두 주자인 데다, 로켓 재활용 기술로 민간의 우주 시장 참여 문을 활짝 연 주인공이다. 그런 스페이스X ‘제품’의 첫 고객이 다국적 인공위성 회사 SES다. SES는 공교롭게도 2013년 ‘팰컨 9’, 2017년 ‘팰컨 9’ 재사용 발사체 모두의 ‘최초 상용 고객’이었다.

SES는 룩셈부르크에 본사를 두고 있다. 정부 지분율이 16.67%다. 현재 정지궤도 위성 50개, 중궤도 위성 12개 등을 포함해 총 73개의 위성을 운용하고 있다. 이들 위성에서 보내오는 정보로 지구상에서 일어나는 일의 99%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세계 2위 위성 운용 회사다. 그래서인지 ‘뉴스페이스 유럽 2018’ 콘퍼런스 참석자들은 SES 관계자들의 움직임을 바쁘게 쫓고 있었다. 11월 28일 SES의 스티브 콜라 CEO를 ‘뉴스페이스 유럽’ 콘퍼런스 현장에서 만났다. 스티브 콜라 CEO는 SES를 33년 된 스타트업이라고 소개했다.


‘33년 된 스타트업’이란 무슨 뜻인가.
“SES는 1985년 설립됐다. 당시 정부 지원을 받았는데, 우리의 위성 사업 모델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은 한마디로 ‘어처구니없다’였다. 위성으로 대체 무엇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이 많았다. 그런데 이 시장은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33년이 흘렀지만 우리는 설립 당시의 마음가짐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혁신을 말하는 것인가.
“그렇다. 또 다른 예는 상업용 위성 운용사 중에서 처음으로 스페이스X의 ‘팰컨 9’을 이용한 것이다. 그 당시에도 사람들은 의아해했다. 그런데 현장으로 가 직접 팰컨 9을 살펴본 우리 엔지니어는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고, 우리 위성을 싣기로 했다. ‘선구자’ ‘스타트업’으로 표현할 수 있다.”

그것이 룩셈부르크의 뉴스페이스 움직임에서 SES가 맡은 역할인가.
“우리의 존재 자체만으로도 룩셈부르크 우주 산업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룩셈부르크에 온 많은 우주 스타트업들에 ‘SES’는 성공적인 ‘혁신’ 사례다. 끊임없이 혁신을 추구하다가 ‘파괴적’인 기술을 만나면 훨씬 큰 가능성이 생긴다는 것이 우리가 경험을 통해 얻은 교훈이다. 핵심은 SES가 여러 분야에 있는 기회와 기술, 가능성, 경험을 한데 묶어 기회를 창출했다는 것이다.”

‘상징적’인 역할 외에 다른 것은 없나.
“물론 룩셈부르크 우주 산업 육성책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 예를 들어 현재 SES는 독일 스타트업 ‘럭스스페이스’와 함께 인공위성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어떤 기업이든 겹치는 사업 영역이 있다면 도움을 주고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재정적 지원도 고려 중이다.”

발사체 기술 개발 계획은 없나.
“없다. 지금처럼 아리안로켓뿐 아니라 블루오리진, 스페이스X 등 민간 발사체 기업의 로켓을 활용할 예정이다. 또 일본의 미쓰비시중공업과도 협력 관계를 모색중이다.”

SES의 사업에 정부가 영향력을 미치는가.
“룩셈부르크 정부 지분율은 16%에 불과하다. 정부가 SES의 활동 영역에 어떤 입김도 넣지 않는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