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세레스 가톨릭대 광전자공학 박사, 유럽우주국(ESA) 룩셈부르크 대표단 단장
마크 세레스
가톨릭대 광전자공학 박사, 유럽우주국(ESA) 룩셈부르크 대표단 단장

지난 9월 룩셈부르크 정부는 ‘룩셈부르크우주국(LSA)’을 창설했다. 일각에서는 룩셈부르크 정부가 미국의 나사(NASA), 유럽연합의 유럽우주국(ESA) 같은 우주 기관을 만드는 것이 아니냐고 추측하기도 했지만, 그 예상은 빗나갔다. 경제부 산하 부처로 두고 우주 산업을 발전시키는 임무를 줬다.

LSA 창설은 지난해 8월 에티엔 슈나이더 부총리 겸 경제장관이 “우주 산업에 적합한 법을 만들고 규제를 완화하겠다”며 ‘우주자원계획’을 국가 경제 정책으로 공식화한 지 1년 만이다. 슈나이더 부총리는 9월 12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우주 관련 기업 활동을 개발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LSA의 마크 세레스 국장을 11월 29일 룩셈부르크 시티에서 열린 ‘뉴스페이스 콘퍼런스’에서 만나 인터뷰했다.


LSA는 어떤 곳인가.
“우주를 상업적으로 개발하는 기업 활동을 지원하는 경제부 산하 기관이다. 룩셈부르크를 우주 관련 기업이 ‘사업하기 좋은’ 곳으로 만드는 게 목표다. 미국의 NASA, ESA와 목표 자체가 다르다. 우리가 하는 일은 우주 산업이 룩셈부르크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지원해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다. 우리의 ‘미션’은 달에 가는 게 아니다. 달에 가려는 기업을 ‘지원’하는 것이다. 자연히 독자적인 기술을 개발할 계획은 없다. 기술 개발은 ESA가 할 일이다. 우리는 ESA와 상호보완적이다.”

룩셈부르크가 생각하는 우주 산업 생태계는 무엇인가.
“기업들에 자금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교육, 인재 확보, 연구·개발(R&D) 등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해 우주 산업을 시작하기에 더없이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다. 과거 룩셈부르크 정부는 한 산업을 육성하려고 할 때 보조금을 지원하는 수준에서 그쳤다. 그런데 이 정도로는 충분치 않았다. 단순한 보조금 수준이 아니라 이를 훨씬 뛰어넘는 전방위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고 이는 우주 산업 전반을 떠받치는 힘이 될 것이다. 예컨대 지금 룩셈부르크 정부는 우주 산업 관련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중학교 교육과정에 우주 부분을 확대했다.”

‘룩셈부르크’와 ‘우주 산업’의 조합이 생소하다. 나라가 우주 산업에 관심을 갖게 된 특별한 계기가 있었나.
“놀랍겠지만 룩셈부르크는 이미 35년 동안 우주 산업 상업화를 추진해왔다. 1985년 우리 정부가 세계 최대의 위성 회사 SES를 세우며 위성 사업을 시작했을 때 이미 우주 시장에 진출했다고 볼 수 있다. 당시 SES의 위성 사업은 공적인 성격이 강했지만 지금은 세계적인 위성 회사로 컸다. 세계적으로 우주 산업의 상업화 분위기가 형성된 지는 채 5년이 되지 않았다. 이때부터 스타트업, 민간 투자자들이 이 분야로 모여들었다. 정부 주도 산업이 민간 주도 산업으로 변화하는 시점이다. 마침 룩셈부르크는 SES 덕분에 우주 산업에서 유리한 위치를 잡고 있었고, 바로 기회를 잡아 추진하게 된 것이다.”

다른 나라 정부에 조언할 부분이 있다면.
“나라마다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조언’이라는 단어를 쓰긴 어렵다. 다만 우리는 가장 잘하는 것을 토대로 명확한 목표와 전략을 세워 추진하고 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