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토 노보루(佐藤登) 요코하마대·대학원 전기화학과, 도쿄대 공학 박사, 혼다자동차 수석 엔지니어, 삼성SDI 상무
사토 노보루(佐藤登)
요코하마대·대학원 전기화학과, 도쿄대 공학 박사, 혼다자동차 수석 엔지니어, 삼성SDI 상무

사토 노보루(佐藤登) 나고야대 객원교수는 일본의 대표적 자동차회사인 혼다자동차와 한국의 배터리 기업인 삼성SDI를 두루 경험한 전문가다.

대학에서 전기화학을 전공하고, 혼다자동차에서 전기차 배터리 개발로 수석엔지니어까지 올랐고 2004년 삼성SDI로 옮겨 2012년 상무로 퇴임할 때까지 8년간 일했다.

현재는 일본 최고 경제 주간지 ‘닛케이비즈니스’ 온라인판에 격주로 ‘일본의 강점, 한국의 강점’이라는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사토 교수는 ‘이코노미조선’과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자율주행 부문의 패권 다툼은 이미 시작됐고 점점 가열될 것”이라며 “국내 자동차 제조사들은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IT기업들과 빠르게 손을 잡아 자율주행차 개발의 주도권을 잡지 않으면 도태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현대·기아차가 자신을 너무 과신해 다른 IT기업들과의 협업을 등한시하는 것 아닌지 하는 의문이 든다”고 했다. 사토 교수는 자국 최고이자 세계 최고의 자동차회사인 도요타가 IT기업인 소프트뱅크를 먼저 찾아가 자율주행차 개발을 함께하자고 한 사례(10월 4일 합작회사 설립)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IT기업들과 전폭적인 협업을 주저하는 현대·기아차가 변화에 나서야 한다는 것을 말한 것으로 풀이된다.


자율주행차가 자동차회사의 새로운 수익원이 될 수 있나.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자동운전(자율주행)의 최대 사회공헌은 교통사고와 사상자수의 격감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많은 소비자들이 자율주행차를 선택할 것이고 수요가 늘어 매출 증가로 이어질 것이다. 자동차 산업계도 자율주행 부문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한 기업 간 경쟁이 치열하고 이미 패권 다툼의 상황에 진입했다. 이 흐름에 뒤처지는 자동차회사는 도태되는 반면, 주도권을 쥔 자동차회사는 큰 이익을 얻는 양극화가 진행될 것이다.”

자동차회사와 정보통신기술(ICT)기업, 투자회사 등 업종의 경계를 넘나드는 자율주행차 개발 협력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협력의 효과는 무엇인가.
“기존의 자동차회사들은 자동차라고 하는 하드웨어를 만드는 것에서는 전혀 문제가 없다. 다만, 빅데이터나 인공지능(AI)에 관한 소프트웨어적인 측면이 매우 중요해지는 자율주행에 전문성을 갖춘 인재를 자동차회사가 보유하지 못하고 있다. 구글이나 애플 등 이 분야의 인재를 갖춘 기업들과 협력하는 것이 자율주행차 개발 기간을 단축하고 질적인 향상을 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자동차회사와 소프트웨어 관련 기업의 얼라이언스(alliance·기업 간 동맹 및 연합)는 지금 이상으로 진행될 것으로 생각한다. 어떤 얼라이언스가 주도권을 잡는가가 자율주행 부문의 패권을 차지하는 열쇠가 될 것이다.”

현대·기아차는 다른 국내 IT기업들과 협업 능력이 떨어진다. 왜 그렇다고 생각하나.
“자세한 이유는 잘 모른다. 다만 자존심 때문에 협업을 하지 않아도 스스로 자율주행을 개발할 수 있다고 과신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생각한다. 혹은 협업할 회사를 검토하고 있는 사이에 경쟁사인 해외의 다른 자동차회사가 먼저 협업하고 있어 들어갈 여지가 안 보이게 된 것 등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