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 쉬(Chang Xu) 하버드대 경영학석사(MBA), 중국 기술 기반 교육 스타트업 공동 창업자 겸 최고운영책임자(COO), 보스턴컨설팅그룹(BCG) 컨설턴트
창 쉬(Chang Xu)
하버드대 경영학석사(MBA), 중국 기술 기반 교육 스타트업 공동 창업자 겸 최고운영책임자(COO), 보스턴컨설팅그룹(BCG) 컨설턴트

2018년 11월 마지막 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만난 벤처캐피털(VC) 투자자들은 ‘실리콘밸리’와 ‘실리콘비치(기술·벤처기업들이 밀집한 LA 해안 지역을 부르는 말)’를 대놓고 비교하는 질문에 난색을 표하는 경우가 많았다. 어디가 낫고, 어디가 떨어진다는 식의 대결 구도로 비치는 것을 부담스러워했다. LA 기반의 VC라 해도 실리콘밸리와 관련된 곳이 적지 않기 때문에 더 그런 것 같기도 했다.

그러나 창 쉬(Chang Xu) 업프론트벤처스(Upfront Ventures) 수석은 명확하게 말했다. 그는 “실리콘밸리는 기술 엘리트밖에 없어 다양한 소비자들이 뭘 필요로 하는지 알기 어렵지만, 실리콘비치는 사람도 다양하고 산업도 다양해 실리콘밸리에 없는 기업들이 나올 수 있는 곳”이라고 했다. 11월 29일(현지시각) 오후 2시 실리콘비치 샌타모니카에 있는 업프론트 본사를 찾아 창 쉬 수석을 만났다.


업프론트벤처스에 대해 소개해달라.
“업프론트는 미 캘리포니아주 남부에서 가장 오래된 VC이자, 운용 펀드의 규모가 가장 큰 VC다. 현재 4억달러(약 4500억원) 규모의 펀드 6개를 운용하고 있다. 매년 수천 개의 투자제안서를 검토해 십여 개 초기 단계 기업에 200만~600만달러씩 투자한다. 업종을 가리지는 않지만, 캘리포니아 남부에 기반을 둔 스타트업에 주로 투자하는 편이다. 실제로 투자한 기업 중 40~45% 정도는 이 지역 스타트업이고, 25% 정도가 실리콘밸리에 있는 스타트업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장우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