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최(David Choi) UC버클리 산업공학 석사, UCLA 경영학 박사, 보스턴컨설팅그룹(BCG)·다이아몬드테크놀로지파트너스 컨설턴트
데이비드 최(David Choi)
UC버클리 산업공학 석사, UCLA 경영학 박사, 보스턴컨설팅그룹(BCG)·다이아몬드테크놀로지파트너스 컨설턴트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그중에서도 최근 유튜브·페이스북 등 주요 기술 기업들이 자리 잡고 있는 플라야비스타(Playa Vista) 지역에는 이 지역 명문 로욜라 메리몬트대(LMU)가 있다. 캘리포니아대(UCLA), 서던캘리포니아대(USC), 캘리포니아공대(Caltech) 같은 명문대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LMU는 일찍이 1972년부터 경영대 창업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 센터장을 한국계 미국인이 맡고 있다.

11월 26일(현지시각) 오전 10시, 따가운 햇볕과 아름다운 야자수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LMU 캠퍼스 경영대 창업센터장실에서 만난 데이비드 최(David Choi) 교수는 유창한 한국말로 인사를 건네왔다. UC버클리, UCLA에서 석·박사를 마친 뒤 글로벌 주요 컨설팅사에서 컨설턴트 경험을 한 최 교수는 2003년부터 LMU 경영대 교수로 부임해 2013년부터는 창업센터장을 맡고 있다. 이 기간 최 교수는 지인, 학생들과 바이오 기술, 소프트웨어, 금융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의 벤처기업을 창업하기도 했다.

그는 “학생들이 정말로 실리콘밸리가 아니라 실리콘비치(기술·벤처기업들이 밀집한 LA 해안 지역을 부르는 말)에 취업하느냐”는 질문에 “1990년대만 해도 LA의 기술 기업이 같은 지역 명문대에서 리쿠르팅하려면 학생 부모에게 ‘자녀가 왜 우리 회사에 와야 하는지’ 구구절절 설명해야 했지만, 이제는 실리콘비치에서 취업하는 게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실리콘밸리보다 다양한 산업과 인재가 공존하는 점, 작은 성공도 인정하는 분위기 등을 이유로 꼽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장우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