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A 경영학 학사·법학대학원, 스캐든 압스(Skadden, Arps, Slate, Meagher & Flom) 변호사 /비석세스
브라이언 리(Brian Lee)
UCLA 경영학 학사·법학대학원, 스캐든 압스(Skadden, Arps, Slate, Meagher & Flom) 변호사 / 사진 비석세스

2018년 11월 마지막 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출장을 앞두고 가장 만나고 싶은 창업자는 유기농 생활용품 업체 ‘어니스트컴퍼니(the Honest Company)’를 창업한 브라이언 리(Brian Lee)였다. 리가 창업한 어니스트컴퍼니는 2018년 10월 미국 정책재단(NFAP)이 꼽은 ‘이민자가 세운 10억달러(약 1조1000억원) 이상 가치를 가진 스타트업’에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 등 87개 회사와 함께 이름을 올렸다. 회사들의 창업자 가운데 한국계는 리가 유일했다. 한국에서는 할리우드 유명 여배우 제시카 알바와 공동 창업한 것으로 유명하다.

변호사 출신으로 대형 로펌에서 근무하던 그는 2001년 온라인 법률자문 회사 ‘리걸줌(LegalZoom)’을 창업해 기업가적 본성을 드러내더니, 2009년엔 유명 방송인 킴 카다시안이 고른 구두를 정기적으로 배송해주는 ‘슈대즐(ShoeDazzle)’을 연쇄 창업해 성공을 거뒀다. 2011년에는 세 번째 회사 어니스트컴퍼니를 창업했다. 그는 어니스트컴퍼니 창업 3년 후인 2014년, 변호사 출신 동료인 리처드 전(Richard Jun)과 초기 벤처기업에 투자하는 벤처캐피털(VC) ‘뱀벤처스(Bam Ventures)’를 공동 창업해 대표로 있다.

그는 여러 경로를 통한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는데, 뜻밖에 그와 뱀벤처스를 공동 창업한 리처드 전으로부터 리가 공식석상에 나타난다는 메일을 받았다. 전은 “창업자들이 매우 만나고 싶어 하는 리가 한 행사에 대담자로 나설 예정이니 그를 보고 싶다면 반드시 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지난 11월 27일 LA 한인타운 부근에 있는 한국콘텐츠진흥원 해외비즈니스센터를 찾은 것은 그 때문이었다. 콘텐츠진흥원이 뱀벤처스와 공동으로 ‘K-콘텐츠 스타트업 쇼케이스 2018’을 개최하는 자리였다. 미국 시장 진출을 꿈꾸는 한국 창업자들과 현지 VC 관계자 150여 명이 모여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이 행사에서 리는 또 다른 성공한 창업자인 토니 고(Toni Ko)와 대담했다. 세 차례나 스타트업을 창업해 연쇄적으로 성공한 경험을 벤처기업인들과 나누겠다는 의지에서였다.

캐주얼한 셔츠와 바지 차림에 야구모자를 눌러쓰고 행사 중간 들어온 리가 660㎡(약 200평) 남짓 되는 공간 뒤편에 마련된 간이의자에 슬쩍 앉았다. 기자의 바로 앞이었다. 1분가량 짧게 인사만 주고받은 뒤 리는 토니 고와 대담을 위해 무대로 나갔다. 고는 미국에서 성공한 이민 1.5세대 한인 여성 창업자다. 대구에서 태어난 그는 열세 살이던 1986년 가족과 함께 LA로 이주했고, 방과 후 부모의 미용용품 사업을 돕다가 1999년 본인의 색조화장품 브랜드 ‘닉스 코스메틱(NYX Cosmetics)’을 출시했다. 이 회사가 2014년 로레알에 5억달러(약 5600억원)에 매각돼 화제가 됐다. 현재도 닉스 코스메틱 색조화장품은 미국 드러그스토어나 마트 화장품 코너 어느 곳을 가도 살 수 있는 ‘잘나가는’ 브랜드다. 고는 첫 번째 회사를 매각한 지 2년 만에 선글라스 브랜드 ‘퍼버스(Perverse)’를 만들어 창업가의 길을 이어 가고 있다. 고는 2017년 ‘포브스’ 선정 ‘미국에서 자수성가한 여성’ 57위에 이름을 올렸다.

두 사람의 대담을 정리했다. 고가 질문하고, 리가 답하는 형식이었다. 40여 분간의 대담 뒤에는 두 사람이 청중 질문에 답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토니 고(Toni Ko) 글렌데일 커뮤니티 컬리지 중퇴 / 사진 비석세스
토니 고(Toni Ko)
글렌데일 커뮤니티 컬리지 중퇴 / 사진 비석세스

토니 고“법률 자문 서비스 회사, 여성용 구두 판매 회사, 생활용품 회사까지 전혀 다른 분야에서 사업을 벌였다. 어떻게 이게 가능했나.”
브라이언 리 “두서없어 보일지 모르지만, 모두 내 삶과 가까운 부분에서 아이디어를 낸 것들이다. 변호사였기 때문에 법률 자문 회사를 내게 됐고, 구두에 ‘중독’된 아내를 만났기 때문에 관련 사업을 하게 됐다. 제시카 알바와 어니스트컴퍼니를 시작했을 때엔 당시 첫째 아이를 낳은 직후였다. 그러니 전혀 연관 없는 분야에 뛰어든 것은 아니었다.”

토니 고“잘 아는 분야에서 창업해야 한다는 뜻인가.”
브라이언 리 “꼭 그렇지만은 않다. 오히려 그 분야에 대해 잘 모르고 뛰어드는 편이 더 나을 수도 있다. ‘슈대즐’ 론칭을 앞뒀을 때의 일이다. 당시 우리는 구두 공급처만 빼고 자금, 사업 모델, 킴 카다시안과의 계약 등 모든 것이 준비된 상태였다. 우리는 금세 필요한 구두를 공급받을 수 있을 것으로 믿었지만, 현실은 달랐다. 필요한 만큼 소량의 구두를 공급받기가 어려웠다. 그래서 서비스 시작을 몇 개월 뒤로 미룰 수밖에 없었다. 비슷한 경험이 또 있다. 슈대즐 론칭 3~4개월 후 처음으로 구두 관련 박람회에 참가한 적이 있다. 솔직히 그때 들었던 생각은 ‘이렇게 어마어마한 규모의 구두 시장이 있는 줄 알았다면 아예 이 사업을 시작하지도 않았을 텐데’였다.”

토니 고“투자받게 된 경험을 공유해달라.”
브라이언 리 “20년 전 VC를 찾아다니면서 수없이 많은 프레젠테이션을 했다. 50~60개 VC를 만났지만, 대부분 퇴짜 맞았다. 첫 회사인 ‘리걸줌’이 첫 투자를 받게 된 것은 사업을 벌이고 한참 뒤에야 가능했다. 수많은 실패를 경험한 것이 오히려 자양분이 됐다. 투자를 유치하고 싶다면 밖으로 나가 가능한 한 많은 관계자를 만나보라고 조언하고 싶다.”
토니 고 “그렇다. 초기에 투자자들로부터 ‘노(No)’라는 말을 듣는 것 자체가 값진 경험이다. 나도 그런 경험을 통해 지난 10년간 사업가로 크게 성장할 수 있었다.”

토니 고“요즘 ‘일과 생활의 균형(Work and Life Balance)’이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나.”
브라이언 리 “매우 가치 있는 콘셉트다. 그런데 내가 회사를 시작했을 때를 생각해보면, 그것을 실현하지 못했다. ‘일과 생활의 균형’은 없었다. 당시 내게는 일이 100%, 생활이 0%였다. 그도 그럴 것이 나는 회사를 만든 ‘창업자’였다. 그래서 초기 4~5년간은 영화를 보러갈 시간도, 좋은 레스토랑에 갈 시간도 없었다.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지만, 이런 경험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

청중“많은 한국인 창업가가 미국 시장에 진출하고 싶어 하지만 대부분은 실패한다. 그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토니 고 “시장에 대한 지식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화장품 시장만 비교하더라도 한국에서는 서너 가지 색상의 파운데이션만 있어도 충분히 시장을 커버할 수 있다. 피부 색상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국 화장품 시장에는 40가지에 달하는 다양한 색상의 파운데이션이 필요하다. 또 미국인이 생각하는 미의 기준이 ‘섹시함’ ‘화려함’인 데 반해 아시아인의 기준은 ‘귀여움’ ‘순수함’이다. 외국 시장에 진출하려 한다면 현지 문화에 깊숙이 들어가 살면서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기존의 상품을 완전히 바꿔야 한다.”
브라이언 리 “전적으로 동의한다. 과거 한 한국 회사에 투자한 적이 있는데, 이 회사는 미국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아예 LA로 회사를 옮겨왔다. 이곳에서 살면서 시장을 테스트하고 사업을 키워나갔다. 한국에 좋은 아이디어와 콘셉트를 가진 멋진 회사들이 많다. 물론 미국 시장에서도 통할 만한 아이템들이다. 단 미국 시장에 맞게 잘 조정해야 한다.”

청중“사업을 진행하면서 어려운 문제가 생기면 어떻게 대처했나. 예컨대 계속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를 결정해야 하는 순간이 있었을 것 같다.”
토니 고 “1999년 닉스 코스메틱을 창업했을 당시를 떠올려보면, 내 앞에 아주 많은 장벽이 있었다. 나는 당시 ‘어린’ ‘아시아 출신의’ ‘이민자’ ‘여성’이었다. 그때만 하더라도 젊은이들이 창업에 나서는 경우는 매우 드물었다. 나는 내 열정이 꺾이는 순간마다 더 독기를 품고 더 잘해야겠다는 의지를 키웠다. ‘지금은 나를 무시하지만 몇 년만 있으면 당신이 우리 제품을 받고 싶어 빌게 되는 날이 올 거야’ 하는 생각으로 장벽을 하나하나 넘어섰던 것 같다. 부정적인 순간을 문제를 헤쳐나갈 긍정적인 힘으로 역이용한 것이다.”


plus point

[Interview] 리처드 전 뱀벤처스 공동 창업자 겸 공동 대표
“브라이언 리는 직관적으로 소비자 마음을 읽는 사람”

2018년 11월 27일 오전 10시 30분 한국콘텐츠진흥원과 뱀벤처스가 공동 개최한 ‘K-콘텐츠 스타트업 쇼케이스 2018’ 행사를 진행하기 위해 참석한 리처드 전 뱀벤처스 공동 창업자 겸 공동 대표를 별도 인터뷰룸에서 만났다. 그는 브라이언 리처럼 변호사 출신으로 벤처회사와 벤처캐피털(VC)에 뛰어들었다. 하버드대를 졸업한 뒤 컬럼비아대에서 법학 박사학위를 받았고, 대형 로펌 오멜버니 앤드 마이어스(O’Melveny & Myers) 변호사로 일하다가, 리가 슈대즐을 창업했을 때 법무팀에 합류하면서 리의 비즈니스 파트너가 됐다. 두 사람은 2014년 실리콘비치의 중심가로 꼽히는 LA 샌타모니카 시내에 뱀벤처스를 공동 창업했다.

전 대표는 “이전에만 해도 실리콘비치는 실리콘밸리에 못 미친다는 인식이 지배적이었지만, 이제 LA는 실리콘밸리처럼 ‘독립적인 기술·벤처기업의 허브’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면서 “실리콘밸리를 비롯한 다른 곳으로부터 많은 자금이 LA로 유입되고 있기 때문에, 초기 단계 기업에 투자하는 뱀벤처스에는 무궁무진한 기회가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뱀벤처스는 최근 2000만달러(약 225억원) 규모의 두 번째 펀드를 조성했다. 한 회사당 25만~50만달러 정도를 투자하면서 초기 기업의 성장과 추가 투자 유치 등을 지원한다.

전 대표는 그의 파트너인 리에 대해 “그는 소비자들이 무엇을 사려고 하고, 회사가 어떻게 브랜드를 구축해야 하는지 직관적으로 아는 사람이다”면서 “리걸줌과 슈대즐, 어니스트컴퍼니까지 잇따라 성공한 것은 우연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변호사로 안정적으로 일하다가 VC 업계에 뛰어든 배경에 대해서는 “각자 법무법인 변호사로 일할 때였는데, 문득 ‘우리가 지금의 일을 하는 것에는 명문대에 들어가 부모에게 자랑스러운 존재가 돼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작용했다’는 데 서로 동의하게 됐다”면서 “정말 변호사가 되고 싶었던 건 아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장우정 기자 / 정리 :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