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우치 다카히데 와세다대 경제학과, 노무라증권 금융경제연구소 경제조사부장, 일본은행 정책위원회 심의위원
기우치 다카히데
와세다대 경제학과, 노무라증권 금융경제연구소 경제조사부장, 일본은행 정책위원회 심의위원

“세계 경제는 2019년 하반기부터 2020년에 걸쳐 상승 전환할 가능성이 있다.”

기우치 다카히데(木内登英) 노무라종합연구소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올해와 내년 세계 경제 전망을 묻는 말에 “올해부터 세계 경제가 단기 하향 국면에 접어들었지만, 이 같은 경기 하향세가 본격적인 세계 경제 후퇴로 이어질 것이라고 보긴 힘들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각국 정부의 정책 실패로 세계 경제가 후퇴 국면에 접어들 가능성도 있다”며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와 일본 국채 시장의 외부 충격 가능성을 세계 경제의 주된 리스크 요인으로 꼽았다.

기우치 다카히데 이코노미스트는 2007년부터 노무라증권 경제조사부장으로 일했으며, 2012년부터 5년간 일본은행 정책위원회 심의위원을 지냈다. 일본은행 정책위원회 심의위원은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한국은행의 금융통화위원회 위원에 해당한다. 이후 노무라종합연구소로 돌아와 수석이코노미스트로 재임 중이다. 일본에서 거시경제 전문가로 손꼽히는 그를 ‘이코노미조선’이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올해 일본 경제를 무역·지정학·금융·산업의 측면에서 전망해달라.
“올해 일본 경제 최대의 위협은 수출 악화다. 그동안 일본 경제 성장을 견인했던 수출이 올해는 힘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일본의 대(對)아시아·유럽 수출 성장세가 둔화됐다. 올해 하반기 미국 경기 둔화로 대미 수출도 여의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미·일 무역협상으로 인해 대미 자동차 수출이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지정학적 측면에서 글로벌 유가 변동이 일본 경제의 가장 큰 변수다. 유가가 상승하면 일본 경제는 타격을 입는다. 다만 세계 경기 둔화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동 산유국에 대한 유가 상승 견제로 올해 글로벌 유가는 하락할 가능성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 올해 유가 하락으로 개인 소비는 늘어날 전망이다. 일본은행(BOJ)은 금융 정책 정상화(양적완화 축소)를 위해 국채 매입과 보유 채권의 평균 잔존 기간을 줄이는 등 사실상의 정상화를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 둔화와 주가 하락으로 일본 지방은행의 경영은 더욱 악화될 것이다. 일본 자동차 산업은 올해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엔화 가치 상승도 자동차 산업에 악영향을 미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명지 기자, 이정은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