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4호선 선바위역 인근 신도시 개발 예정지는 비닐하우스 등이 밀집해 있다. 사진 장시형 부장대우
지하철 4호선 선바위역 인근 신도시 개발 예정지는 비닐하우스 등이 밀집해 있다. 사진 장시형 부장대우

1월 8일, 지하철 4호선 선바위역 근처 벌판은 비닐하우스가 밀집해 있었다. 대부분 화훼 재배용 비닐하우스지만, 일부는 주거용으로 사용되고 있다는 것이 인근 주민들 얘기다. 주택은 우면산 아래 뒷골이라고 불리는 마을에만 보였다. 이곳 토박이인 부동산중개사무소 대표는 “지금도 과천 아파트값은 서울 강남 못지않게 비싼데, 이 지역이 신도시로 선정되면서 아파트값이 천정부지로 뛰고 있다”며 “신도시 아파트 청약에 당첨되면 ‘로또’라고 봐도 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 3기 신도시 부지로 경기도 과천과 남양주·하남, 인천 계양이 선정됐다. 과천 신도시는 과천동·주암동·막계동 일원에 155만㎡(47만 평) 규모로 들어선다. 과천 전체 면적의 4.3% 수준으로, 7000가구가 조성된다.

특히 서울 서초구와 접해 있어 준강남권으로 분류되는 경기도 과천은 3기 신도시 중 투자가 가장 유망한 지역으로 꼽힌다. 전문가들은 과천이 다른 3기 신도시보다 입지와 교통, 인프라 등에서 유망 투자처로 압도적인 조건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우선 서울 도심과 강남 접근성이 좋다. 지하철 4호선 사당역에서 불과 두 정거장 거리이며, 서울역에서도 20여 분밖에 걸리지 않는다. 마을버스를 이용하면 서울 서초나 양재까지 30분 안에 갈 수 있다. 동쪽으로 10여 분만 가면 양재IC가 있다. 최근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GTX C노선도 지나간다. C노선이 개통되면 과천에서 서울고속버스터미널까지 15분, 강남까진 10분 정도면 갈 수 있다. 그야말로 사통팔달 도로망의 중심지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이번에 선정된 신도시 중 과천이 서울에 가장 가까이 붙어 있다”며 “면적은 3기 신도시 중 가장 작지만, 서울 강남과 접해 있다는 점에서 투자자의 관심을 가장 많이 끌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장시형 부장대우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