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업계도 밀레니얼 세대의 가치관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며 친환경 공정과 재활용 소재 등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사진은 일본 도쿄의 최대 번화가 긴자 지역에 있는 유니클로 매장. 사진 블룸버그
패션 업계도 밀레니얼 세대의 가치관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며 친환경 공정과 재활용 소재 등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사진은 일본 도쿄의 최대 번화가 긴자 지역에 있는 유니클로 매장. 사진 블룸버그

A(30)씨는 일주일에 1~2번은 강남역 지하상가나 인근 패스트 패션(SPA) 매장에 들러 옷을 사는 게 취미다. 인스타그램에서 인기 좋은 유명인의 패션 스타일을 유심히 봐 뒀다가 매장에서 비슷한 옷을 5만원 안팎으로 저렴하게 구입하는 것이다. 그렇게 1년 동안 사 모은 옷을 세어 보니 80벌쯤 됐다.

그러던 A씨가 완전히 달라진 건 1년 전쯤 유튜브의 한 다큐멘터리 방송을 보고 나서부터다. 방송에서는 한 방글라데시 공장의 노동 환경이 적나라하게 펼쳐졌다. 빠르게 변화하는 패션 트렌드에 맞춰 재빠르게 옷을 생산, 매장에 내놓는 글로벌 SPA 브랜드에 옷을 납품하는 곳이었다. 여기서 일하는 10대 소녀들은 일정을 맞추기 위해 새벽 3시까지 감금된 채 옷을 만드는가 하면, 공장 주인에게 맞거나 월급을 깎이는 일도 다반사였다. A씨는 “방송을 본 이후부터는 브랜드가 추구하는 가치, 제작 환경을 제일 먼저 본다”며 “옷 구입 횟수도 필요한 경우에 한해, 절반 이하로 줄이려고 노력 중”이라고 했다.

영국 의회는 최근 패션 업계를 온실가스 배출의 주범으로 지목했다. 값싸게 샀다가 한 계절 입고 버리는 SPA 브랜드가 인기를 끌면서 한 해 영국에서 버려진 의류만 2억3500만 벌에 달한다는 것이다(2017년 기준). 유엔환경계획(UNEP)은 SPA 의류는 쓰레기를 양산할 뿐 아니라 생산 과정에서부터 화학물질을 배출하며, 세탁할 때 플라스틱 섬유를 방출한다고 지적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SPA 브랜드는 ‘트렌디한 디자인’ 의류를 ‘싼 가격’에 살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가파르게 성장해 왔다. 그러나 SPA 브랜드가 밀레니얼 세대를 소비자로 만나면서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밀레니얼 세대가 환경친화적, 윤리적 소비 행태를 보이기 때문이다. 미국의 온라인 중고 의류 업체 스레드업(ThredUp)이 올해 발표한 ‘새해 결심 보고서’를 보면, 설문에 응한 밀레니얼 세대 중 40%가 “SPA 의류 소비를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 연령대 평균(31%)보다 높은 것이다.

최근 SPA 브랜드를 비롯한 패션 업계가 ‘지속 가능한 패션’을 전면에 내세우는 것이 이런 흐름과 무관하지 않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특히 밀레니얼 세대가 자주 찾는 브랜드는 이런 소비자의 가치관 변화를 매우 적극적으로 신상품에 반영하고 있다. 유니클로는 올해 상반기 물 사용량을 최대 99% 줄인 친환경 공정으로 만든 진 상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아디다스는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을 디자인에 활용한 러닝화를 2016년부터 판매 중이다. 이 회사는 향후 의류와 신발을 생산할 때 플라스틱을 아예 사용하지 않겠다는 계획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장우정 조선비즈 정보과학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