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 세대는 못생기고 낡은 제품이라도 ‘다른 사람들과 다르다’는 인식을 줄 수 있는 것이라면 열광적으로 반응한다. 얼룩이 묻고 찢어져 낡은 느낌을 주는 골든구스 운동화, 케이블 타이를 운동화 끈에 묶어 가격표를 떼지 않은 듯한 나이키 운동화 등이 그 사례다. 사진 각사
밀레니얼 세대는 못생기고 낡은 제품이라도 ‘다른 사람들과 다르다’는 인식을 줄 수 있는 것이라면 열광적으로 반응한다. 얼룩이 묻고 찢어져 낡은 느낌을 주는 골든구스 운동화, 케이블 타이를 운동화 끈에 묶어 가격표를 떼지 않은 듯한 나이키 운동화 등이 그 사례다. 사진 각사

나이키 운동화에 ‘가격표를 미처 떼지 못한 건가’ 싶은 케이블 타이가 달려 있다면, 그 신발은 일반적인 나이키 운동화가 아니다. 케이블 타이를 잘라버리면 운동화 가치는 떨어진다. 이 운동화는 나이키와 고급 스트리트(길거리) 패션 브랜드 ‘오프화이트’가 협업으로 만들어 낸 한정판 제품이기 때문이다.

나이키는 2017년부터 미국의 DJ이자 오프화이트의 디자이너인 버질 아블로와 손잡고 30여 종의 한정판 운동화를 출시해 잇달아 매진시켰다. 이후 아블로는 카니예 웨스트와 함께 ‘스니커즈 전설’의 양대산맥으로 불리게 됐다. 미국의 래퍼인 웨스트는 아디다스와 협업을 통해 ‘이지(Yeezy) 부스트’라는 한정판 운동화를 내놓아 크게 인기를 끌었다.

아블로가 디자인한 나이키 운동화 가격은 30만~40만원대. 기존의 나이키 운동화보다 2~3배 비싸다. 하지만 이 운동화의 주 고객층인 밀레니얼 세대는 아랑곳하지 않는다. 오히려 없어서 못 산다며 아쉬워하고, 미리 공개된 제품 사진을 보면서 발매일을 손꼽아 기다린다.

중고 시장에서는 오프화이트와 나이키가 협업해 만든 운동화가 정가의 2~3배에 팔린다. 웃돈을 얹어서라도 사고 싶어 하는 젊은층의 수요가 많기 때문이다.

밀레니얼 세대는 이런 ‘구하기 어려운’ 제품에 열광한다. 돈만 있다고 살 수 있는 사치품을 좇기보다는 희소성의 가치를 추구한다. 뛰어난 기능, 경제적 효용에 대한 추구보다 소비를 통해 자기 자신의 정체성을 나타내려는 경향이 짙다. 공장에서 품질 좋은 제품을 저렴하게 대량 생산하던 기업의 ‘베이비 부머 공략법’이 더 이상 먹히지 않는 시대가 됐다는 의미다.

황혜선 성균관대 소비자가족학과 교수는 “어릴 때부터 풍요로움을 경험하고 자란 밀레니얼 세대는 필요에 의한 소비보다는 감성적인 가치를 얻을 수 있는 소비에 더 많은 관심을 갖는다”면서 “누구나 다 가지고 있는 좋은 기성품보다 흔치 않은 ‘빈티지’를 즐기면서 자신의 가치와 정체성을 찾아나가는 편을 선택한다”고 말했다.

패션 업계 관계자들은 지난해부터 밀레니얼 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은 제품들 특징을 설명하면서 “못생기고 낡았다”고 입을 모았다. 한눈에 보기에도 아름답지 않기 때문에 ‘누가 저런 걸 살까’ 싶은 공통점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패션 업계를 강타한 제품은 ‘쓰레기통을 뒤져서 나온 것 같은 50만원짜리 운동화’로 이름을 알린 패션 브랜드 ‘골든구스’ 운동화였다. 골든구스에서 가장 유명한 제품은 얼룩이 묻은 별 모양 무늬가 있는 운동화로, 마치 누군가 오랫동안 신었던 것 같은 느낌을 준다. 특히 한정판 운동화의 경우 신다가 신발 뒤꿈치 부분이 헤진 것처럼 테이프를 덧댄 모양을 추가해 더욱 낡아 보이도록 했다.

전 세계에서 “골든구스는 가난을 조롱하고 있다”는 비판이 쇄도했다. 139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미국의 유명 유튜버 크리스틴 시델코는 지난해 9월 자신의 트위터에 “이 세상엔 돈이 없어서 신발 대신 비닐봉지를 신는 .....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