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성수동 공유오피스 '헤이그라운드' 사무실에서 교육 소셜벤처 ‘점프’ 직원들이 업무에 몰두하고 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15일 성수동 공유오피스 '헤이그라운드' 사무실에서 교육 소셜벤처 ‘점프’ 직원들이 업무에 몰두하고 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성동구 성수동에는 저층 공장들 사이로 8층 건물이 높게 솟아 있다. 이 건물 꼭대기층 테라스에서 밖을 내다보면 공장 지대인 성수동의 한적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하지만 시선을 실내로 돌리면 전혀 다른 모습이 펼쳐진다. 66㎡ 남짓한 방 안에는 소파와 탁구대가 놓여 있고, 천장에는 클럽에서 볼 법한 파티볼도 달려 있다. 파티룸 같은 공간에서 젊은 사업가들이 노트북을 펴놓고 열띤 토론을 벌인다.

이곳은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이 제3차 일자리위원회 회의를 열고 ‘일자리정책 5년 로드맵’을 발표한 소셜 벤처 공유오피스 ‘헤이그라운드’다. 언뜻 보면 도심에 위치한 공유오피스 위워크와 비슷한 분위기를 풍기지만 차이점이 있다. 이곳에 모이는 회원사들은 모두 ‘수익성’보다는 ‘사회적 가치’를 우선시하는 ‘소셜 벤처’라는 특징을 공유한다.

헤이그라운드의 또 다른 특징은 주 고객층이 밀레니얼 세대라는 것이다. 총 82개의 입주사 중 밀레니얼 세대가 대표인 기업은 45개로 절반이 넘는다. 직원 수를 보면 그 비율은 더 높아진다. 총 558명의 직원 중 85%가 밀레니얼 세대에 해당한다.

가치 소비만 하던 밀레니얼 세대가 이제 ‘가치 생산’의 주역이 되고 있다는 방증이다. 인권, 교육, 환경 등 사회적 문제를 비즈니스 모델로 풀어나가는 밀레니얼 세대 소셜 벤처 사업가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밀레니얼 세대가 소셜 벤처로 몰리는 이유는 간단하다. ‘사회적 가치’도 돈이 된다는 믿음 때문이다. 사회 운동이나 봉사도 사회를 변화시키는 방법 중 하나다. 하지만 자금이 부족하면 당장 생계에 어려움이 생긴다. 반면 돈을 벌 수 있는 사업 모델이 뒷받침되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일도 지속 가능해진다.

윤홍조(33) 대표가 운영하는 액세서리 온라인 판매 업체 ‘마리몬드’가 모범 사례다. 마리몬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꽃무늬 액세서리를 직접 디자인해 판매한다. 수지와 박보검도 이곳에서 각각 휴대전화 케이스와 티셔츠를 구매할 정도로 마리몬드 제품은 인기를 끌고 있다. 마리몬드는 2017년 12월 기준 영업이익의 72%에 달하는 21억6029만원 이상을 관련 시민단체에 기부하면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이정은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