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버트 캐플런(왼쪽), 찰스 아이브스. 사진 소더비, wfmt
길버트 캐플런(왼쪽), 찰스 아이브스. 사진 소더비, wfmt

음악에서 받은 감동과 영감이 너무 강하면 한 사람의 인생이 달라지기도 한다. 2016년 별세한 미국의 경영인 길버트 캐플런의 삶이 대표적인 사례다. 1942년 태어난 캐플런은 금융 전문가에서 지휘자로 변신에 성공해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그는 경영대학원을 졸업한 후 뉴욕 월스트리트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했다. 20대에 전 세계 100여 개국에서 14만 부 이상 발행하는 영향력 있는 금융 잡지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Institutional Investor)’ 최고경영자(CEO)가 되는 등 큰 성공을 거뒀다. 1981년 그는 39세 적지 않은 나이로 남몰래 키워왔던 꿈을 이루기 위한 계획을 실행에 옮겼다. 젊은 시절 그에게 용기와 영감을 준 오스트리아 근현대 작곡가 구스타프 말러의 ‘교향곡 2번(부활)’을 직접 지휘해보겠다는 계획이었다. 그는 꿈을 이루기 위해 CEO 역임 중 개인 교사를 초빙해 매일 5시간 이상을 음악공부에 투자했다. 이어 그는 1983년 뉴욕 카네기홀에서 ‘부활’을 처음으로 연주했다. 당시에는 그가 사비를 들여 대관하고 오케스트라를 초빙해 연주했으며, ‘괴짜 재벌의 놀음’ 정도로 입방아에 오르는 게 전부였다. 그러나 그의 열정이 음악에 투영됐기 때문인지, 점차 평론가들과 청중의 지지를 받았다. 1996년 세계적인 명성을 가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음악제에서도 그를 초청했으며 2002년에는 말러가 직접 지휘봉을 들기도 했던 빈 필하모닉과의 ‘부활’ 음반을 메이저 음반사를 통해 발매했다. 캐플런은 2005년 내한해 KBS교향악단과 ‘부활’을 연주하기도 했다.


보험사 사장에서 작곡가로 변신하기도

‘미국 현대음악의 아버지’로 불리는 작곡가 찰스 아이브스(1874~1954)는 보험사 사장에서 성공한 작곡가로 변신한 독특한 이력을 가졌다. 아이브스는 1894년부터 4년간 명문 예일대학에서 문학을 전공했으며, 그동안 작곡가 호레이쇼 파커에게 사사하고 공부했으며 오르간 공부도 계속했다. 그는 1906년에는 본인 이름을 딴 ‘아이브스 보험회사’를 설립, 3년 후에는 ‘아이브스 & 마이릭 생명보험회사’로 발전시켜 당시 미국에서 가장 큰 보험회사로 육성했다. 1930년까지 사장으로 재임한 아이브스는 점심시간과 밤에 작곡에 전념하면서, 언제 연주될지도 모르는 채 묵묵히 작업을 계속했다. 이후 그의 업적이 인정돼 작곡 후 40년간이나 묻혀 있던 명곡 ‘교향곡 3번’이 빛을 보게 됐고, 1947년에는 퓰리처상까지 받는 성과를 거뒀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