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학종합대학원 서울문화예술원을 이끄는 최호현(왼쪽) 원장과 김대중 부원장.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서울과학종합대학원 서울문화예술원을 이끄는 최호현(왼쪽) 원장과 김대중 부원장.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경영의 시야를 넓히고, 문제에 부딪혔을 때 새로운 대안을 찾을 수 있도록 해주는 대학의 교육 프로그램이 주목받고 있다. 문화·예술을 통한 CEO의 내적 성숙이 기업의 창의적 경영에 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이렇게 기업 경영에 예술과 문화를 접목시킨 강의로 호평받는 곳이 있다. 바로 서울과학종합대학원 서울문화예술원이다. 서울문화예술원의 문화예술최고위과정은 15주간에 걸쳐 예술과 경영의 접목에 대한 새로운 모색, 다양한 문화·예술 체험 등을 할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1월 23일 서울문화예술원 최호현 원장과 김대중 부원장(평산홀딩스 회장)을 만나 경영과 예술에 대해 들어봤다. 최호현 원장은 30여 년간 문화·예술에 몸담아 왔으며, 건설 업체인 평산홀딩스를 이끄는 김대중 부원장은 30년 전부터 음악·미술 분야 신진 작가들을 지원해 왔다. 이 두 사람은 3년 전부터 ‘아가씨와 건달들’ ‘비보이를 사랑한 발레리나’ ‘잭팟’ 등의 뮤지컬을 함께 만들면서 인연을 맺었다.


기업 경영에서 문화·예술을 접목하는 비중이 높아진 이유는 무엇인가.
최호현 “기업 CEO들은 문화·예술에 대한 단순한 관심을 넘어 더 높은 수준의 문화 콘텐츠를 향유하면서 경영과 연계하는 방법을 갈망하고 있다. 문화·예술과 CEO는 이질적인 조합으로 보이지만 인간 이해를 통한 상상력의 극대화는 CEO의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 획기적인 수단이기 때문이다.”

문화·예술이 실제로 경영자들에게 어떤 효과를 줄 수 있다고 보는가.
김대중 “CEO들이 앞만 바라보고 열심히 일만 하는 게 오히려 회사를 망칠 수 있다. 또 고객의 마음을 제대로 읽으려면 사람과 예술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CEO들은 평생 치열한 경쟁 구도 속에 살면서 감성이 메말라 버린다. 이런 감성을 되살려 주는 것은 문화·예술밖에 없다. 오페라나 뮤지컬을 보면 무한한 상상력과 풍부한 감성이 되살아나는 것을 실제 느낀다.”

강의 커리큘럼은 어떻게 구성돼 있나.
최호현 “기업 경영과 인문학, 문화·예술이 융합할 수 있게 구성했다. 문화·예술에 대한 얘기만 들으면 질리지 않겠나(웃음). 1교시는 경제와 경영 과목으로 구성했으며, 2교시는 뮤지컬이나 오페라를 해설을 곁들여 감상할 수 있도록 짰다. 유명 오페라나 뮤지컬 팀을 초청하거나 실제 공연장에 가서 보고 듣는 식으로 진행한다.”

40·50 CEO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김대중 “문화·예술을 경영에 접목하는 것은 단순히 인문학적 지식을 주입하는 것과 다르다. 문화·예술의 관점에서 구축한 가치관을 CEO 자신뿐만 아니라 경영 전반에 걸친 세계관과 접목하는 것이다. 창의적 인재를 다루기 위해선 CEO가 먼저 문화·예술적인 소양을 쌓고 이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경영 철학을 확립할 필요가 있다.”

장시형 부장대우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